[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25 17:56:02  |  수정일 : 2019-08-25 17:56:43.400 기사원문보기
금융소비자원 "DLS 판매는 사기…우리·하나은행장 고발"
[이투데이 박선현 기자] 금융소비자원(금소원)은 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s)을 판매했다고 주장하며 우리은행장과 하나은행장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22일 밝혔다.

금소원은 금융감독원 조사를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금소원은 "금감원이 늑장 조사로 두 은행이 증거를 은닉·인멸하고 대책을 세울 시간을 벌어주고 있다"며 금융당국과 두 은행 간의 유착 의혹까지 제기했다.

이어 "우리은행장과 하나은행장은 신뢰라는 가치를 먹고 사는 은행의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있으면서 진솔한 사과 한마디 없다"며 "피해 고객에 대한 관심을 두기보다 금융당국의 눈치만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dls 사태로 개인투자자들이 수천억 원의 피해를 봤지만, 두 은행장은 사과 한마디 없다"며 "피해 보상대책을 속히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dls사태 안타까워…청문회 때 생각 밝힐 것"
“dlsㆍdlf 손실, 은행 및 증권사 신용도 영향 제한적”
증권가 “‘금리연계 dls판매’ 은행 손해배상 가능성 있지만 영향은 제한적”
원금비보장 금리연계 dls, 지난해 3조원 넘게 발행돼
최종구 "dls 양면성 있어…은행 고위험상품 판매 신중해야"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