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1 08:13:58  |  수정일 : 2020-04-01 08:14:34.100 기사원문보기
‘라임·DLF 사태’ 후유증…사모펀드 개인 판매 8개월째 내리막

[이투데이 이신철 기자]

개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사모펀드 판매 규모가 8개월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규모 투자 손실을 일으킨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연기 사태로 인해 투자 불신이 여전한 상황이다.

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현재 개인 투자자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22조7004억 원으로 전월 말보다 2.1%(4919억 원) 줄었다.

이로써 판매 잔액은 지난해 6월 말(27조258억 원) 정점을 찍은 뒤 8개월 연속 줄었다. 이 기간 감소한 판매 잔액은 4조3000억 원이 넘는다.

판매 잔액이 지난해 7월 기점으로 감소세인 것은 라임운용의 사모펀드 수익률 돌려막기 의혹 등이 제기되고 dlf 사태까지 터지며 사모펀드에 대한 신뢰가 하락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개인 고객 대상 사모펀드 판매는 주로 은행에서 크게 줄었다. 특히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감소 폭이 컸다. 이들 은행은 지난해 문제가 된 해외금리 연계형 dlf 주요 판매사다.

우리은행은 2월 말 현재 개인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이 9545억 원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67.2% 감소했다. 하나은행은 1조7240억 원으로 같은 기간 47.4% 줄었다. 신한은행은 1조6723억 원으로 4.2% 줄고 국민은행은 1조2953억 원으로 0.2%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이에 반사효과로 증권사가 판매 비중이 늘었다.

올해 2월 말 현재 은행의 전체 고객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24조5254억 원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15.3%(4조4380억 원) 줄었지만 증권사 판매 잔액은 344조2000억 원으로 11.8%(36조4000억 원) 늘었다.

그러나 지난해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 펀드 중 하나인 무역금융펀드와 관련해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신한금융투자와 한 지점에서 대규모로 라임자산운용 펀드가 판매된 대신증권은 사모펀드 판매가 줄었다.

신한금융투자의 올해 2월 말 현재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2조448억 원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10.9% 줄었고 대신증권은 7231억 원으로 9.4% 감소했다.

[관련기사]
조용병 회장 '연임' 확정, "라임사태 해결 최선 다 할 것"
검찰, ‘라임 사태’ 이종필 인터폴 적색수배…"해외 도주 대비"
검찰, ‘라임 사태’ 이종필 전 부사장 도피 도운 2명 구속
검찰 '라임 수사팀' 검사 2명 보강…11명 규모 확대
[답변공시] 롯데손해보험 “라임자산운용 인수설 사실무근”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