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02 16:53:06  |  수정일 : 2020-07-02 16:52:57.960 기사원문보기
법무법인 태평양, 김수남 전 검찰총장 영입

[이투데이 정수천 기자]

‘특수통’ 김수남(사법연수원 16기) 전 검찰총장이 법무법인 태평양에 합류했다.

태평양은 1일 김 전 총장을 영입했다고 2일 밝혔다.

김 전 총장은 대구 청구고를 졸업해 서울대 법학과에서 학사·석사 과정을 마쳤다. 1984년 제26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김 전 총장은 1987년 대구지법 판사로 법조계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검사로 전직한 김 전 총장은 1990년 서울지검에서 검사생활을 시작해 30년간 수사·기획 분야를 포함한 법무 검찰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김 전 총장은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 국장, 서울남부지검장, 수원지검장, 서울중앙지검장, 대검 차장검사를 거쳐 2015년 검찰총장에 임명됐다. 2017년 5월 검찰총장 자리에서 물러난 김 전 총장은 2019년부터 변호사 생활을 시작했다.

태평양은 이른바 ‘특수통’으로 불린 김 전 총장을 영입해 형사분야 역량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태평양은 최근 다양한 분야에서 형사 전문가의 노하우가 중요해지면서 고객중심 서비스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국내분쟁그룹 형사분야의 정수봉 전 광주지검 차장검사를 영입한 바 있다.

[관련기사]
태평양물산, 보수적 접근이 필요한 시기 ‘목표가↓’-db금융
6월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한양대 예상욱 교수 선정
lh, '2020 스마트시티 아시아 태평양 어워드' 수상
멕시코서 7.4규모 강진 발생…최소 2명 사망·교민 1명 부상
정진택 고려대 총장, 환태평양대학협회 집행위원 선임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