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0 17:28:46  |  수정일 : 2019-12-10 17:30:12.727 기사원문보기
한국콜마, 창업주 장남 윤상현 부회장 승진…2세 경영 본격화

[이투데이 박미선 기자]

한국콜마가 2세 경영을 본격화한다. 창업주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의 장남 윤상현(46) 총괄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하며 경영 전면에 나선다. 지난 8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아버지의 빈자리를 윤 부회장이 채우며 빠르게 2세 체제를 구축한 모양새다.

한국콜마는 10일 윤 총괄사장을 부회장으로 선임하는 등 10명을 승진하는 2020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전문성과 리더십 역량에 무게를 둔 승진 인사로 연구소, 영업, 생산현장의 차세대 리더가 대거 발탁됐다.

사장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한 윤 부회장은 서울대와 해외 경영학 석사 과정을 마치고 글로벌 컨설팅업체인 베인앤컴퍼니에 입사해 이사로 퇴직한 후 2009년 한국콜마에 합류해 그동안 경영일선에서 다양한 업무 경험을 쌓아왔다.

2016년 한국콜마 대표이사 사장으로 경영 전면에 나선 윤 부회장은 화장품과 제약 사업을 직접 운영했다. 윤 부회장은 2018년 씨제이헬스케어의 성공적 인수를 진두지휘했으며 올해는 제이준코스메틱 인천공장 인수, 대한제당 바이오의약품 티케이엠 경영권을 확보하는 등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씨제이헬스케어를 인수하면서 제약사업을 강화한 데 이어 신규 투자를 통해 신약 개발 역량과 화장품 사업부문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올리겠다는 포석이다.

윤 부회장은 한국콜마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업계를 선도하고 글로벌 no.1 연구개발(r&d) 제조 전문회사의 위상을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8월 신축한 내곡동 소재 종합기술원을 중심으로 화장품, 의약품, 건강기능식품의 융합기술을 통한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한국콜마의 글로벌화를 통한 제2의 도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윤상현 의원, 한국당 원내대표 출마 철회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