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4-06 17:48:41  |  수정일 : 2013-04-06 17:56:10.113 기사원문보기
정대세, K-리그 데뷔골…수원, 대구 3-1 완승

[이투데이 김부미기자] 정대세(29)가 k리그 클래식 첫 데뷔 골을 성공시키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수원 삼성은 6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3’ 5라운드 대구fc와의 홈경기에서 정대세의 선제골을 포함해 3-1 승리를 만들었다.
수원은 이번 승리로 승점 3점을 보태며 4승1패(승점 10)를 기록했다.
특히 올시즌 k리그 클래식에 모습을 보인 ‘인민 루니’ 정대세는 출전 4경기 만에 시즌 첫 골을 터뜨렸다. 그는 또 후반 9분, 스테보의 골을 도우며 1골1도움으로 선전했다.
대구는 아사모가 한골을 넣었지만 후반들어 더 이상의 골이 터지지 않으며 패배를 맛봤다.
전북 현대는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서상민이 결승골을 터뜨려 2-1로 1승을 챙겼다.
전북은 전반 32분 에닝요가 이동국의 어시스트를 받아 선제골을 터뜨렸으나 후반 20분에 페드로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1-1로 팽팽하던 상황에서 후반 40분 서상민이 왼발 슈팅으로 승부 확정지었다.
포항과 인천 유나이티드는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인천은 후반 28분 손대호가 선제골을 터뜨려 앞서나갔지만 포항이 3분 뒤에 황진성이 페널티킥을 동점골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