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4-01-13 09:45:10  |  수정일 : 2014-01-13 09:49:34.157 기사원문보기
한국 세 번째 추기경 염수정 대주교는?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hwjun@asiatoday.co.kr)
2월 22일 로마 바티칸에서 열리는 추기경 서임식에서 한국의 세번째 추기경으로 서임될 예정인 염수정 대주교. 사진은 지난 2012년 12월 명동성당에서 성탄 미사 모습./사진=뉴시스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12일 추기경 서임이 확정된 염수정(71) 대주교는 국내 가톨릭의 최대 교구인 서울대교구장으로 평양교구장 서리도 겸하고 있다. 세례명은 안드레아.

고 김수환(1922∼2009) 추기경과 정진석(83) 추기경에 이어 한국에서 나온 세번째 추기경이다.

1943년 경기도 안성에서 태어난 염 대주교는 가톨릭대 신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한 뒤 1970년 사제품을 받았다.

서울 불광동성당과 당산동성당 보좌신부를 거쳐 1973∼1977년 성신고등학교 교사로 있으면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이후 이태원과 장위동, 영등포 본당 주임 신부 등을 거쳐 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 사무처장과 신학과 조교수를 맡아 가톨릭 교육에 힘썼다.

1992년부터 1998년까지 서울대교구 사무처장을 맡아 서울대교구의 운영에 큰 기여를 했으며, 서울대교구 제15지구장 겸 목동 성당 주임 신부를 거쳐 2001년 12월 서울대교구 보좌 주교에 임명돼 2002년 1월 주교품을 받았다.

이후 서울대교구 총대리 주교와 주교회의 상임위원,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감사 등을 맡았다.

2012년 5월에 서울대교구장 계승이 결정돼 같은해 6월 착좌식을 가졌다.

이때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정진석 추기경의 서울대교구장 사임 요청을 수락하고 서울대교구 총대리로 당시 주교였던 염 대주교를 후임으로 임명하였다.

염 대주교는 2012년 6월 29일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전에서 교황 베네딕토 16세로부터 직접 팔리움(견대·肩帶)을 받았다. 견대는 가톨릭교회에서 주교 이상의 고위 성직자 가운데 교황을 비롯해 지역 관구를 구성하는 대교구의 교구장 중 관구장을 맡은 관구장의 미사용 제의 위에 걸치는 어깨 장식띠로 권위와 책임, 친교를 상징한다.

염 대주교는 현재 주교회의 상임위원과 평신도사도직위원회 위원장, 선교사목주교위원회 위원 등을 겸하고 있다.

비교적 보수적인 성향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작년 말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전주교구 사제들의 시국미사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현실 문제에 직접 개입하는 것은 사제의 몫이 아니라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염 대주교는 "가톨릭 교회 교리서는 사제들이 정치적, 사회적으로 직접 개입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정치구조나 사회생활 조직에 직접 개입하는 것은 교회 사목자가 할 일이 아니며, 이 임무를 주도적으로 행하는 것은 평신도의 소명으로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