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25 11:07:17  |  수정일 : 2013-03-25 11:11:06.203 기사원문보기
천연기념물 소나무, 복제나무 만들어 영구보존 한다
(아시아투데이= 김수경 기자 muse@asiatoday.co.kr)
지리산 천년송 /사진제공=문화재청
아시아투데이 김수경 기자 = 문화재청은 국립산림과학원, 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노거수(老巨樹, 수령이 오래되거나 규격이 큰 나무) 중 15주의 소나무 우량 유전자 본체(dna)를 추출하고 복제나무를 만들어 유전자원을 영구 보존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천연기념물 식물은 살아있는 생명체로서 자연재해, 기후변화 등으로 피해가 우려되며 한번 훼손되면 복원이 어려워 이에 대한 적절한 보존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문화재청과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해 천연기념물 제180호 ‘청도 운문사 처진소나무’를 비롯해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소나무 17주의 유전자 본체(dna)를 분석·보존한 유전자 은행(dna bank)을 조성한 바 있다. 

올해는 천연기념물 제424호 ‘지리산 천년송’ 등 15주의 유전자 본체(dna)를 추출하고 접목을 이용한 유전자 복제기법으로 똑같은 복제나무를 만들어 유전자원 보존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추출된 유전자 본체(dna) 정보는 천연기념물 식물과 유전적으로 같은 후계목을 선정하고 육성하는데 활용된다. 가속화되는 자연환경 변화와 노령으로 사라져갈 위협에 처해있는 천연기념물 식물을 보존하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 국립산림과학원과 해당 지방자치단체는 우리의 얼과 정서가 깃든 소중한 천연기념물 식물의 지속 가능한 보존관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유전자원 보존원 조성과 유전자 본체(dna) 지문 작성에 의한 식물 법의학 증거자료 확보 등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또 연차적으로 느티나무, 은행나무 등 천연기념물 식물 전 수종으로 유전자원 복제와 보존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책세상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