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5 03:39:16  |  수정일 : 2019-11-15 03:40:26.423 기사원문보기
서효명, "별이 되고 싶었지만"…동생에게 밝힌 연예계 생활 고충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서효명이 동생에게 연예계 생활에서 느꼈던 고충에서 우러나온 당부를 전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부라더시스터’에 서효명이 출연해 동생 수원이에게 솔직한 속내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효명은 남동생이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내비치자 진심어린 충고를 전했다. 이날 서효명은 "나도 연예계 활동을 10년 했지만 아직 내가 원하는 자리는 아니다"라며 "너는 빨리 갔으면 좋?다. 네가 안 힘들었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밝혔다.

한편 서효명은 tvn ‘롤러코스터’ 정가은의 후임으로 등장, 이름과 얼굴을 본격적으로 알리기 시작했다. 당시 어머니 박찬숙의 딸이라고 불리는 것을 두고 당시 서효명은 “엄마 덕을 보긴 했지만 이제는 내 노력으로 인정받고 싶다”며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으나 동생에게 전한 진심을 살펴봤을 때 쉽지 않은 연예계 생활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부라더 시스터’ 서효명, 동생 서수원과 10살 차이…“너무 커버려서 서운하다”
서효명, 무명 앞에 장사 없나… 母 반대에도 당찼던 패기 어디로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