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N뉴스] 최초 작성일 : 2013-03-04 11:41:08  |  수정일 : 2013-03-04 11:53:14.177
배우 신세경 "멜로의 끝을 보여줄 것! 자신있다"

MBC 새 수목드라마 '남자가 사랑할때' 캐스팅...오는 4월3일 첫 방송

[JTN뉴스 윤보라 기자] 배우 신세경이 MBC 새 수목드라마 '남자가 사랑할때' 주인공으로 캐스팅, "멜로의 끝을 보여주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신세경은 ‘7급 공무원’ 후속으로 오는 4월3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여자 주인공 '서미도' 역으로 분한다.

밝고 사랑스러우며, 때로는 도발적인 여인으로, 두 남자 한태상(송승헌)과 이재희(연우진) 사이에서 뜨거운 열풍과도 같은 사랑을 선보일 예정.
 
진한 멜로의 여자주인공을 맡아 한층 성숙한 연기력으로 중무장한 신세경은 최근 서울 인근에서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 “대본을 음미하면 음미할수록 이번 작품은 정말 ‘멜로의 끝’이다. 시청자들에게 자신 있게 추천할 수 있다”며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다.

이어 “서미도는 온실 속 화초가 아닌 들꽃 같은 인물이다”라며 “처음이라 살짝 긴장한 감이 없지 않지만 스태프 분들이 많이 도와주시고 신경써주셔서 가벼운 마음으로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며 새로운 환경에 첫 발을 내딛게 된 소감을 전했다.
 
‘적도의 남자’, ‘태양의 여자’를 집필했던 김인영 작가의 2013년 신작 ‘남자가 사랑할 때’에 출연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밝힌 신세경은 “얼마 전 작가님의 ‘태양의 여자’ 전편을 시청했는데 너무나 몰입해서 눈을 떼지 못했다. 이번 드라마가 어떻게 그려질지 너무나도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서미도라는 인물에 대해 연출 김상호 감독, 김인영 작가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며 “미도가 한태상과 이재희 두 남자를 대하는 감정이 다르기 때문에 감독님, 작가님께 의견을 많이 구하고 있으며 스스로도 틈틈이 연구하고 감정을 세심하게 조절하려고 노력중이다”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남자가 사랑할 때’는 인생의 한 순간 뜨거운 열풍에 휩싸인 주인공들의 사랑을 그릴 치정멜로극.

‘적도의 남자’ ‘태양의 여자’ 등을 통해 인간의 원초적 심리 묘사와 관계를 놀라운 감성터치로 그려온 김인영 작가와 ‘아랑사또전’, ‘환상의 커플’ 등을 통해 치밀하면서도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김상호 PD가 의기투합, 2013년 최고의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4월3일 첫 방송.
 

윤보라 기자 bora@jtn.co.kr /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jtn.co.kr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JTN뉴스JTN뉴스 기사 목록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