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0 16:00:01  |  수정일 : 2019-12-10 15:57:52.430 기사원문보기
창업 요람 삼성전자 ‘C랩’…4년간 40개 기업 설립

[이투데이 권태성 기자]

삼성전자의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이 창업 요람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고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2012년 12월부터 도입한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2015년 8월부터 c랩 스핀오프(spin-off) 제도를 도입해 우수한 c랩 과제들이 스타트업으로 독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4년 만에 145명의 임직원이 스타트업에 도전에 40개 기업을 창업했고, 200여 명의 신규 고용 창출과 국내 스타트업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c랩의 4개 우수 과제의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했다.

올해 독립한 4개 스타트업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을 제공하는 기업들로 △ai 기반 라이팅(lighting) 디바이스를 개발한 ‘루플(luple)’ △ai 기반 콘텐츠 창작 플랫폼을 제공하는 ‘툰스퀘어(toonsquare)’ △1인 방송 ar 소통 서비스를 개발한 ‘트리니들(trineedle)’ △개인 맞춤형 향 추천·제조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이브로(joybro)’ 등이다.

루플은 사람을 이해하는 빛을 통해 삶의 질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ai 기반 라이팅 디바이스를 개발했다. 지난 1월 ‘ces 2019’에서 내장된 카메라를 통해 사용자의 행동을 파악하고 딥러닝해 최적의 집중환경을 제공하는 ‘온디바이스(on-device) ai’ 라이팅 시제품을 선보였으며, 현재는 생체리듬 케어를 위한 라이팅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툰스퀘어는 텍스트 문맥에 따라 동작과 표정이 변하는 스마트 리소스를 개발해 그림에 소질이 없어도 만화인 툰(toon)을 쉽게 창작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잇셀프(itself)’를 개발했다. 이 앱은 지난 6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시장검증용으로 출시돼 예술ㆍ디자인 분야 인기급상승 앱으로 추천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트리니들은 1인 방송 화면에 증강현실(ar)을 활용해 이미지 또는 영상을 송출·소통하는 서비스 ‘티스플레이(tisplay)’를 출시했다. 티스플레이를 통해 크리에이터는 ar를 활용한 이미지 또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삽입해 시청자들과 현장감 있는 소통이 가능하다. 특히, ai 기술을 활용해 자연스러운 ar 이미지 합성이 가능하다.

조이브로는 사용자가 좋아하는 향을 찾아 향수나 홈 프래그런스(home fragrance) 제품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소비자는 ‘조이브로’의 추천 레시피를 시향한 후 좋아하는 향을 선택해 원하는 향이 담긴 제품을 주문할 수 있다. 현재 국내 유수의 기업과 협업해 서비스에 필요한 자체 향료 50여 개를 개발했다.

루플, 트리니들, 조이브로는 ‘ces 2019’에 참가했고, 툰스퀘어는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xsw) 2018’에 참가했다. 참가한 스타트업들은 글로벌 전시회에서 소비자들의 피드백을 받아 제품과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었다.

c랩에서 스핀오프한 스타트업들도 지속적으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이동식 전기차 충전기를 개발 중인 ‘에바(evar)’는 지난해 11월 법인을 설립하고 8개월 만에 네이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슈미트(schmidt)로부터 12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또한,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제주도에서 ‘에바’가 관련 사업자로 선정돼 내년부터 2년간 실증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얇지만 단열성능이 10배나 높은 진공단열재를 판매 중인 ‘에임트(aimt)’는 국내 유통 대기업에 친환경 신선식품 패키지 ‘에코쿨박스’를 공급하는 등 올해만 약 5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해 연평균 300%의 매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 건강관리 서비스 ‘유어케어(urcare)’를 제공하고 있는 ‘이투이헬스(e2e health)’는 지난달 미국의 1차 의료기관들과 서비스 계약을 성사시켜 미국 의료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360도 웨어러블 카메라를 만드는 ‘링크플로우(linkflow)’는 2018년 미국 크라우드 펀딩에서 목표액의 860%를 달성한 데 이어, 올해도 지속적으로 투자를 유치하는 등 누적 투자액 160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스마트시티 부문과 arㆍvr 부문에서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하며 3년 연속 혁신상을 받았다.

[관련기사]
kt-삼성전자, 5g 체험 공간 ‘일상이상’ 오픈
삼성전자 ‘갤럭시’ 한국 100대 브랜드 9년 연속 1위
티몬 "9일 하루 삼성전자 '더 플레이트' 인덕션 40만 원대 특가"
삼성전자, 초대형 크루즈 ‘그란디오사’호에 led 사이니지 공급
[증시 키워드] 젬백스 호재에 바이오주 '들썩'…5만원 회복한 삼성전자 ‘주목’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