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울파이낸스] 최초 작성일 : 2013-03-15 16:01:09  |  수정일 : 2013-03-15 16:04:04.177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2·17 합의정신 지킬 것"
[서울파이낸스 문지훈기자] "이번 주식교환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2·17 합의서'는 어떠한 영향도 받지 않을 것이며 합의 정신은 존중될 것임을 약속합니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15일 하나금융과 외환은행 간 주식교환 관련 외환은행 임직원들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2·17 합의정신을 지킬 것임을 재차 확인했다.

'2·17 합의'는 지난해 외환은행 인수 당시 하나금융과 외환은행 노조가 맺은 합의 사안으로 5년 간 외환은행의 독립경영을 보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회장은 "15일 하나금융 및 외환은행의 임시 주주총회에서 주식교환을 의결했다"며 "오늘의 결의는 그룹의 미래불확실성 해소로 금융그룹 전체의 가치를 상승시키는 전기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과 직접 만나 대화하고 직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며 "소통으로 서로 이해하고 공동의 목표를 찾아가자"며 미래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강조했다.

또한 김 회장은 "이번 결의는 금융그룹 임직원 전체의 건강과 행복이라는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여정의 한 부분일 뿐"이라며 그룹경영진에 대한 신뢰와 믿음을 당부했다.

한편, 하나금융은 이날 임시 주총을 통한 주식교환이 의결됨에 따라 오는 25일까지 주식매수청구기간을 거쳐 내달 5일 주식교환을 실행하고 26일 신주를 상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서울파이낸스>

문지훈 기자 기자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