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6-24 10:08:05  |  수정일 : 2013-06-24 10:13:43.620 기사원문보기
인사담당자 84% "외모가 채용 때 영향 미친다"
(아시아투데이= 강진웅 기자 soccerholic77@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강진웅 기자 = 인사담당자 10명 중 8명은 채용 시 지원자의 외모나 복장 등 겉모습을 평가에 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27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4.2%가 ‘지원자의 겉모습이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외모를 평가에 포함하는 이유로는 ‘인상에 따라 신뢰도가 달라져서(50.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자기관리를 열심히 하는지 알 수 있어서(32.6%)’, ‘외모가 대인관계에 영향을 미쳐서(28.7%)’, ‘첫인상의 영향이 커서(25.7%)’, ‘외모도 경쟁력이라서(21.7%)’, ‘성격 등을 짐작할 수 있어서(13.5%)’, ‘외모에 따라 근무 분위기에 활력을 줄 수 있어서(12.2%)’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실제로 응답자의 절반 이상(57%)은 스펙이 조금 부족해도 외모가 뛰어난 지원자에게 ‘가점을 주거나 합격 시킨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지원자의 겉모습 중 채용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인상(83%, 복수응답)이었으며 분위기(41.7%), 옷차림(40%), 청결함(33%), 얼굴 생김새(14.8%), 헤어스타일(10.4%) 등의 답변도 나왔다.

‘성별에 따라 외모가 평가에 미치는 정도가 다르냐’는 질문에는 61.7%가 ‘차이가 없다’고 답했으며, 여성 지원자의 외모가 평가에 영향을 더 많이 준다는 응답이 27.4%로 남성 지원자(10.9%)보다 2배 이상 많았다.

한편, 지원자의 외모를 가장 많이 보는 직무는 영업·영업관리(60%, 복수응답), 서비스(30.9%), 인사·총무(22.6%) 등 주로 대인 접촉이 많은 부서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교육/취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