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20-03-31 16:27:22  |  수정일 : 2020-03-31 16:26:52.210 기사원문보기
농협은행,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대상 1.5% 신용대출 출시
[중소기업신문=이지하 기자] NH농협은행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민생ㆍ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 따라 코로나19로 직ㆍ간접 피해를 받은 영세 소상공인 특화상품인 'NH소상공인 이차보전 협약대출'을 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NH소상공인 이차보전 협약대출은 연매출액 5억원 이하의 신용등급 1~3등급인 소상공인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한도는 3000만원으로, 대출기간은 1년 이내, 연 1.5%의 초저금리로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된다.

대출 신청 후 최장 5일 이내에 대출실행이 가능한 보증서가 필요없는 신용대출이다. 모든 계좌에 코로나19 소상공인 특별우대금리 0.5%p를 적용하고, 산업별 여신한도 관리기준 예외에 따라 보다 많은 소상공인들에게 지원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농협은행 마케팅전략부 이창기 부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영세 소상공인을 지원함으로써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고자 본 상품을 출시하였다"며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사회공헌 대표은행으로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부동산·자영업 덮친 '코로나 불황'…P2P대출 어쩌나 [2020/03/30] 
·코스피 약보합 마감…원·달러 환율 13.8원 올라 [2020/03/30] 
·[코로나19 증시] ⓷‘동학개미운동’ 좋지만 리스크 관리해야 [2020/03/30] 
·[조한규의 프리즘] 1118명의 후보들에게 바란다 [2020/03/30] 
·한은 "레버리지형 ETF, 주가지수 변동성 높여" [2020/03/30]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