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10-19 02:22:41  |  수정일 : 2020-10-19 02:21:50.310 기사원문보기
[S코어북] '손흥민 1골 1도움+베일 복귀전' 토트넘, 웨스트햄과 3-3 무승부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3골을 먼저 몰아쳤음에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과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19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웨스트햄과의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해리 케인이 최전방, 손흥민, 탕귀 은돔벨레, 스티븐 베르바인이 2선에 위치했다. 피에르-에밀 호이베르그와 무사 시소코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세르히오 레길론, 다빈손 산체스, 토비 알더베이럴트, 세르지 오리에가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휴고 요리스가 지켰다.



웨스트햄은 5-4-1 포메이션을 꺼냈다. 미카일 안토니오가 원톱을 구성했고 파블로 포날스, 데클란 라이스, 토마스 수첵, 제로드 보웬이 뒤를 받쳤다. 아르투르 마슈카, 아론 크레스웰, 안젤로 오그본나, 파비안 발부에나, 블라디미르 쿠팔이 수비를 이뤘고 골키퍼 장갑은 루카스 파비안스키가 꼈다.









기선제압은 토트넘의 몫이었다. 경기 시작 45초 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것이다. 후방에서 연결된 케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받았고 골키퍼와의 1:1 상황에서 팀에 득점을 선사했다. 이 기세를 몰아 추가골까지 만들었다. 전반 8분 손흥민이 건넨 패스를 케인이 득점으로 마무리하면서 토트넘은 2골 차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의 공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전반 16분 손흥민이 패스를 건넸고 레길론의 크로스를 연결했는데 이것을 케인이 머리로 팀의 세 번째 골을 만들면서 순식간에 3골 차 리드를 잡았다. 이후에도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고 계속해서 추가골을 노렸다. 반면, 웨스트햄은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하고 고전했다.



토트넘은 계속해서 주도권을 잡고 웨스트햄을 몰아붙였다. 하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전반전은 3-0 스코어로 토트넘이 완벽하게 리드를 잡았다.









후반전에도 주도권은 토트넘이 잡았다. 계속해서 공격권을 쥐었고, 몰아붙였다. 반면, 웨스트햄은 공격을 막아내기에 급급했고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기본기의 세밀함이 떨어지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점유율을 앞서갔지만, 번뜩이는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토트넘은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27분 베르바인을 빼고 가레스 베일을 투입하면서 세간의 관심이었던 KBS라인을 가동했다. 이후 34분에는 루카스 모우라를 투입하고 손흥민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틈틈이 기회를 노리던 웨스트햄은 후반 37분 발부에나가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이후 후반 40분 산체스의 자책골이 이어지면서 격차를 순식간에 1골 차로 줄어들었다. 분위기가 달아오른 웨스트햄은 추가골을 노렸다. 그러던 후반 추가 시간 마누엘 란지니가 동점골을 만들었고,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사진=뉴시스/AP



prime101@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반진혁 기자 / prime101@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