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09-30 07:23:40  |  수정일 : 2020-09-30 07:20:16.397 기사원문보기
무리뉴 농담, "다이어 목요일엔 못 뛸 거야…내가 처단(?)할 거라서"


"압박을 가하는 일 말고는 할 수 없었다"라며 웃는 무리뉴 감독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주제 무리뉴(57) 감독이 농담을 건냈다.



토트넘 핫스퍼는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풋볼리그(EFL) 컵 5라운드(8강) 첼시 FC와의 경기에서 정규시간까지 1-1로 비겼다. 하지만 이후 돌입한 승부차기서 5-4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8강에 진출했고 첼시는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승패와 관계없이 가장 화제가 된 이는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였다. 다이어는 후반전 경기 중 다짜고짜 라커룸으로 뛰어들어갔다. 놀란 무리뉴 감독이 다이어를 쫓아가는 촌극이 벌어졌다. 경기 후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다이어가 직접 "생리적인 현상(Nature was calling)이었다"라고 밝혔고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무리뉴 감독도 유쾌하게 해당 일을 넘기는 면모를 보였다. 같은 날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다이어의 해당 일은 일반적이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는 가야만 했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다이어에게 압박을 주는 것 뿐이었다"라며 웃었다.




다이어를 처단(?)할 뜻을 밝힌 무리뉴 감독
다이어를 처단(?)할 뜻을 밝힌 무리뉴 감독



무리뉴 감독은 방송 인터뷰 후 프레스룸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유쾌한 이야기를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영국 언론 <디 애슬래틱>의 기자 찰리 에클셰어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취재진에 "(다음 경기인) 목요일(현지 시간) 마카비 하이파전에서는 다이어가 못 뛸 것이다. 내가 처단할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하며 유쾌한 면모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