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0-22 08:49:13  |  수정일 : 2020-10-22 08:45:43.827 기사원문보기
공공기관 외유성 해외연수, 국민 혈세 낭비

이장섭 국회의원.
이장섭 국회의원.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장섭 의원(청주 서원구, 더불어민주당)은 22일 17개 공공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2월 진행된 '4차 산업혁명 혁신 동력 벤치마킹' 해외연수가 외유성 연수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2019년 12월 2일,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 등 17개 공공기관 상임감사 및 감사실 소속 직원 30여명은 5박 7일 일정으로 미국 샌프란시스코 연수 일정을 떠났다. 해당 연수는 (사)한국공공기관감사협회가 주관해 실리콘밸리 현장 답사를 통해 공공기관 혁신 방안을 모색한다는 목적을 가진다고 전한다.

하지만 연수 첫 일정은 금문교와 소살리토 등 샌프란시스코를 대표하는 관광지 방문이었다. 이어진 일정에서도 5일 중 4일 동안 '현지 문화체험'이라는 이름으로 외유성 행선지가 이어졌고, 귀국 전 마지막 일정은 캘리포니아 유명 와인산지인 '나파벨리'였다.

참가자 1인당 연수 비용은 평균 9백2만원에 달하며, 총 비용은 약 3억3000만원에 달한다. 9명의 상임감사들은 이동간 약 600만원 가량의 비즈니스석을 이용했다. 모든 비용은 자부담 없이 해당 기관에서 지출했다. 국민의 혈세로 비즈니스석 이용부터 와인음용까지 이뤄진 것이다.

해당 연수에 배포된 교육자료에 적힌 방문 기관별 정보는 관련 기사를 그대로 옮겨 놓거나, 홈페이지 소개글을 붙여 넣는 등 졸속으로 구성됐다.

또한 기관별 결과 보고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한 기관을 제외하고는 모든 기관의 보고서가 동일한 내용으로 나타났다. 이마저도 제출하지 않거나 활동 내역 없이 일정만 적힌 보고서도 다수다. 부실한 해외 연수관리는 일회성 여행에 그친다는 것을 방증한다.

이장섭 의원은 "국민의 혈세로 진행되는 공공기관의 해외연수가 목적과 다른 외유성 교육으로 이뤄지는 관행은 근절되어야 한다"며 "해당 기관들에 대해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류효영 활동명변경, 이유는... [2020/10/21] 
·JYP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10/22] 
·호반건설 5천8백억 규모 공공택지 전매거래,친분·거래관계 등 동원한 사전공모 가능성 있어 [2020/10/21] 
·혜리 하차, 마지막 방송은 언제? [2020/10/21] 
·[속보] 브라질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 자원자 사망" [2020/10/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