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0-20 16:37:10  |  수정일 : 2020-10-20 16:35:40.960 기사원문보기
포항시·산업부, 포항지열발전 부지 확보 가능해져
   포항시 흥해읍에 위치한 포항지열발전 부지 전경 (사진 = 포항시) 
포항시 흥해읍에 위치한 포항지열발전 부지 전경 (사진 = 포항시)

(포항=국제뉴스) 강동진 기자 = 포항시는 지난 15일 산업부가 임대차 계약을 통해 포항지열발 부지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포항지열발전 부지매입 이전에 우선 임대차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심부지진계 및 지하수 모니터링 장비 설치를 통해 안정적 관리를 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포항시는 시민들의 요구에 따라 촉발지진을 일으킨 지열발전 부지의 안전관리를 위해 부지를 신속히 확보하고 첨단장비를 설치하여 전문가들이 분석한 결과를 투명하게 시민들에게 공개하기 위해 산업부와 지속적인 협력을 해왔다.

산업부는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 소속 진상조사위원, 관련 분야 전문가 자문단, 조사관 등이 2차례에 걸쳐 시추기를 포함한 장비들에 대해 현장조사를 마무리함에 따라 지열발전 부지(흥해읍 남송리 329외 2필지)에 대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고 안전관리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정부조사연구단의 촉발지진 조사결과 발표 이후 포항시와 산업부는 안전관리사업을 추진하면서 지속적으로 부지를 확보하고자 노력하였지만, 코로나19 상황과 소유자 및 채권단의 반대에 부딪혀 어려움을 겪어 왔다.

포항시는 해당 부지의 조속한 확보를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으며, 이에 산업부는 채권단을 수차례 만나 설득하여 이번 임대차 계약을 이끌어 냈다.

산업부는 정부 산하 포항지열발전 부지안전성검토TF와 함께 조만간 지열발전 부지 현장을 방문하여 상황을 점검하고 지열정 내 모니터링 장비의 설치 방안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다.

포항시와 산업부는 내년도 예산에 부지 매입비 예산 확보를 추진하고 있어 향후 매입을 통한 완전한 부지 확보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 관계자는 "임대차 계약의 체결로 안정적인 부지 관리가 가능해졌다. 진상조사위원회의 시추기 조사가 완료됨에 따라 지열발전 부지 내 모니터링 장비를 설치하여 분석 결과를 시민들에게 공개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향후 지속적인 부지 관리와 피해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열발전 부지에 포항지진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아영 하차, 미국 가는 이유는? [2020/10/20] 
·제933회 로또당첨번호조회 당첨금 29억···"1등은 몇 명?" [2020/10/19] 
·IEVE세계전기차협의회, 21일 3회 글로벌 EV 라운드테이블 개최 [2020/10/19] 
·방탄소년단 지민, 레전드 '필터' 무대가 남긴 것..대중음악 평론가부터 현대 미술 평론가까지 극찬 이어져 [2020/10/19] 
·권영세 '채동욱이재명' 옵티머스 의혹제기…경기도 '사실과 달라' [2020/10/1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