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3-30 16:40:06  |  수정일 : 2020-03-30 16:41:53.710 기사원문보기
안양시, 환경미화원 출근시간 오전 6시→8시로 '근로환경 개선'
-안양시 가로환경미화원, 새벽시간대 교통사고 등 위험 요인 해소로 근로환경 개선

(안양=국제뉴스) 한경상 기자 = 새벽시간대 출근해 아침을 열던 안양시 가로환경미화원(이하 환경미화원)들의 근무시간이 4월부터 바뀐다.

안양시는 "환경미화원들의 출근시간을 오전 6시에서 8시로 변경해 다음 달부터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오전 6시에 출근해 8시까지 일하고 두 시간 휴식 후인 10시부터 12시까지 다시 가로환경에 임하는 근무시간이 오전 8시부터 12시까지로 통합된다.

다만, 오후 1시부터 5시까지인 평일오후 근무시간대는 변함이 없다. 주말과 휴일 근무시간인 오전 6시부터 10시까지도 기존과 같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생활폐기물업체가 수집ㆍ운반 시간을 야간에서 주간으로(04시 → 06시) 변경한데 맞춰, 환경미화원들에게 아침의 여유를 안겨주고 이른 시간대 안전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며 "거리미화에도 보다 효과적으로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안양시의 환경미화원은 31개 동 소속과 시ㆍ구청 기동반을 포함해 총 203명이 근무 중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복지로, 사이트 폭주한 이유? [2020/03/30] 
·하현곤의 안타까운 진심.. [2020/03/29] 
·도봉구청이 공개한 확진자 상세 동선은? [2020/03/29] 
·지민 1위, 팬들 위로하는 마음씨? [2020/03/29] 
·전소미 공식입장, 왜 해명해야 하나.. [2020/03/3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