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24 13:51:22  |  수정일 : 2020-02-24 13:52:28.973 기사원문보기
부산시, '머물자리론' 개선..."청년들의 이자부담 낮춘다"
▲ 부산시청 전경
25일, 부산시-한국주택금융공사-BNK부산은행 '머물자리론 사업 개선 MOU' 체결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는오는 25일 오후 2시 시청 7층 의전실에서 부산 청년의 주거비 부담완화와 안정적 주거생활을 위한 '머물자리론 사업(임차보증금 융자 및 이자 지원) 개선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박성훈 경제부시장, 박정배 한국주택금융공사 상임이사, 안감찬 BNK부산은행 부행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시는 2017년 9월부터 목돈 마련이 어려운 청년의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임차보증금 대출(최대 3000만 원)에 대한 이자를 연 3% 지원해 왔지만, 청년들의 저소득과 낮은 신용으로 인해 한국주택금융공사의 보증비율이 90%로 본인 부담 이자가 있었다.

이에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 임차보증금 대출에 따른 주택금융신용보증서를 보증부담 100%로 제공하고, 이를 통해 부산은행은 대출이자율을 인하함으로써, 올해부터는 청년들이 추가 대출이자 부담 없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주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나아가 부산시는 청년들에게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지원하고, 한국주택금융공사와 부산은행에서는 지역사회에 대한 사회적 책임 및 함께 하는 지역친화적 사회 공헌 활동을 강화한다.

2020년도 부산 청년 임차보증금 융자 및 이자 지원사업은 부산시 거주 또는 거주 예정인 만 19~34세 청년을 대상으로 소득조건은 본인 연소득 3000만 원 이하, 부부 5000만 원 이하, 부모 6000만 원 이하며, 주택 기준은 임차보증금 1억 원 이하, 월세 40만 원 이하, 전용면적 85㎡ 이하다.

기초생활수급자 및 정부 또는 지자체 청년주거 지원정책 참여자는 제외된다.

오는 28일부터 부산청년플랫폼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사업기한은 예산소진 시까지다. 선정자는 최대 3000만 원(임차보증금의 80%)까지 대출 및 연이자 3%를 지원받게 되며, 다른 주거 지원 대출상품과는 중복지원이 불가하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목돈 마련이 어려운 부산 청년들이 안정적인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기를 바라며, 청년 맞춤형 다양한 주거지원정책을 꾸준히 발굴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속보)용인시 수지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1명 발생' [2020/02/23] 
·대구 4살 코로나 환자 발생..‘58번 근무하던 하나린어린이집 원생’ [2020/02/23] 
·경남도, 추가 7~14번 확진환자 동선 공개 [2020/02/23] 
·거제 코로나 확진자 발생 ‘동선 발표는 언제쯤?’ [2020/02/23] 
·[2보] 용인시 코로나 19 확진환자 1명 발생 [2020/02/2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