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6 06:56:11  |  수정일 : 2019-07-16 06:58:20.297 기사원문보기
제천시, 박달재 인근 명품 숲 만든다
▲ 백운면 명품숲(항공사진)모습/사진=제천시
(제천=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제천시는 전국적으로 지명도가 높은 박달재 인근 시유림(백운 평동리)에 자작나무 명품숲 조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입목벌채를 시작으로 내년엔 국ㆍ도비를 지원받아 약 10ha규모로 3만 그루의 자작나무를 조림한 후 3년까지 풀베기 등 사후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자작나무는 강원도 못지않게 추운 제천에서 잘 자랄 수 있는 나무로 북한의 산악지방을 시작으로 멀리 시베리아까지 추운지방의 대표적 수종으로 알려져 있다.

오래전 자작나무는 불을 붙이면 잘 붙고 오래타서 북부 지방 일반백성들이 주로 땔감으로 사용했고, 탈 때 나는 자작자작 소리가 난다고 해서 자작나무란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최근 들어 자작나무는 이국적인 느낌에 경관이 수려해 관광자원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강원도 이남에서는 제천이 거의 유일하게 자작나무숲을 조성할 수 있어 지역을 대표하는 전국적 명소의 명품 숲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산림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산림의 공공성 강화뿐만 아니라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옥주현, 결혼한 멤버들 19禁 토론에 혼자 소외…"나이 드니 임신 어려워" 씁쓸 [2019/07/15] 
·핑클 성유리, 남편 안성현과 닭살 터지는 전화 "모해? 아 딘짜?"…멤버들 난색 [2019/07/15] 
·[윔블던] 페더러 응원원 아내 미르카 [2019/07/15] 
·'캠핑클럽' 이효리 이진, 핑클 시절 불화설 언급…"머리끄덩이 잡고 싸우다 울었다" [2019/07/15] 
·[윔블던] 페더러, 우아하게 리턴 [2019/07/1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