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1-12 10:55:57  |  수정일 : 2019-01-12 10:59:28.607 기사원문보기
용인시 지난해 '행안부서 특별교부세' 98억원 교부
▲ 용인시청 전경
(용인=국제뉴스) 강성문 기자 = 용인시는 지난해 지역현안 해결이나 재난안전시설 설치 등 19개 사업과 관련해 행정안전부에서 98억원의 특별교부세를 받았다. 이는 지난 2017년에 교부받은 88억원에 비해 10억원 늘어난 것이다.

특별교부세는 중앙정부가 각 지방자치단체에 일정한 조건을 붙이거나 용도를 제한해 주는 재원으로 특별교부금이라고도 하는데 많이 받을수록 시민에게 더 많은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된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시는 지난해 특별교부세를 받은 19개 사업 중 신갈초등학교 통학로 개선과 금어천 동해교 재설치 등 7개는 마쳤고, 공세천ㆍ탄천 자전거도로 조성과 포곡읍 세월교 원격차단시설 등 12개는 올해까지 이어 진행한다.

부문별로 지역현안과 관련한 특별교부세는 광교산 너울길 정비와 탄천ㆍ공세천 자전거도로 조성, 용서고속도로 출구 소음저감시설 설치 등 4개 사업에 24억5000만원을 받았다.

또 재난안전 관련 특별교부세는 생활안전CCTV 설치에 24억원을 비롯해 경부고속도로 하부 배수로 정비 10억원, 눈길 보행안전환경 정비 6억원, 청소년수련원 대운동장 옹벽 보수 5억원 등 15개 사업에 걸쳐 73억5000만원을 받았다.

시는 특히 평소 시민안전을 지키는데 주력함으로써 각종 표창을 수상하고 덤으로 특별교부세까지 추가로 확보해 시민안전을 지키는데 다시 투자하는 등 상승효과까지 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시민에게 더욱 많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특별교부세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연봉탐색기 2019, 알고 있었지만...확인하니 드는 ‘자괴감’ [2019/01/11] 
·김보름, 폭로 戰 보다 거센 ‘역풍’...돌아선 대중 마음 여전 [2019/01/11] 
·노선영, 어차피 답은 정해 놨다?...기자회견 불참 이유는 [2019/01/11] 
·걸스데이, 유난히 잘맞은 ‘합’...마의 7년 징크스 깼지만 [2019/01/11] 
·윤창호 가해자, 밝혀진 그 날의 전말 [2019/01/1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