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11-30 20:42:22  |  수정일 : 2020-11-30 20:44:19.357 기사원문보기
왕이, 이낙연 친전에 “도의로 사귀어야 영원” 답전

[이투데이 윤기쁨 기자]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방한 기간 만나지 못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답전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민주당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지난 27일자로 “이번 방문 동안 만나지 못해 매우 아쉽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만나 함께 우의를 나누기를 기대한다”는 내용이 담긴 편지를 이 대표에게 보냈다.

앞서 이 대표가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오찬 회동을 취소, 25일 중용의 ‘유천하지성위능화(唯天下至誠爲能化, 오직 지극히 정성을 다해야 변화를 만든다)' 구절을 인용해 친전을 보낸 데 대한 답변이다.

왕 부장은 “도의로 사귀어야 영원히 이어질 것(以道相交者, 天荒而地老)이라는 말이 있는데 지성의 도는 바로 중한관계의 생생한 표현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 대표는 한국의 베테랑 정치인이고, 중국인민의 오랜 친구로서 다년간 중한관계 발전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왕 부장은 “중국 측은 이 대표가 이끄는 민주당을 비롯한 한국 각계 인사들과 교류협력을 강화해 중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끊임없이 심화하고, 양국 국민에게 더 많은 복지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차기 대권, 이재명 넘어선 윤석열…이낙연도 넘어서나
이낙연 "예산안, 법정 시한까지 처리 당연"
[포토] 화상으로 모두발언하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
[포토] 화상으로 최고위 참석한 이낙연 대표
윤석열, 차기 대권주자 2위... 이낙연과 접전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