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5 06:00:00  |  수정일 : 2019-12-15 06:01:49.710 기사원문보기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월드타워점, 스팟옥션 ‘벨라뮈제’ 내년 2월까지 연장 운영

[이투데이 남주현 기자]

주 52시간 근로제 등에 따라 미술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롯데백화점이 스팟 옥션 ‘벨라뮈제’를 연장 운영해 고객 몰이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1월까지 계약됐던 ‘벨라뮈제’ 행사 기간을 연장해 2020년 2월까지 매장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벨라뮈제’는 ‘아름다운 미술관’이란 뜻의 프랑스어로 롯데백화점이 9월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에 오픈한 초고가 미술품 전시 판매 팝업 매장이다.

지난달 29일 롯데백화점은 잠실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에서 ‘벨라뮈제’와 함께 ‘프리미엄 스팟 옥션’을 개최했다. ‘스팟 옥션’이란 한 작품에 다수의 고객이 구매 의사를 가질 경우 사전 안내한 경매 날짜에 옥션(경매)를 진행하는 것을 말한다.

스팟 옥션에 출품된 작품으로는 세계적인 거장 ‘피카소’의 누드(1964년), 한국 수채화의 선구자 고(故) 배동신 화백의 ‘무등산’, 프랑스 세브르 박물관에 전시된 필립코니에 도자기, 로트렉의 판화와 이우환의 세브르콜렉션(sans titre 12piece), 국제적으로 고가 작품 계약에 성공해 명성을 얻은 ‘후랭키’ 화백의 ‘hoo20191117’가 등장했다.

해당 옥션에서는 약 30명의 고객들이 작품들을 감상하고 경매에도 참여했고, 시작 30분 만에 후랭키 화백의 ‘hoo20191117’가 한화 20억 원에 낙찰되는 쾌거를 이뤘다. 해당 작품은 12월 내로 계약이 완료된다. 또한 롯데백화점에서는 이번달에도 스팟 옥션을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에도 스팟 옥션을 지속 선보여 고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이 이처럼 미술품 전문 매장을 오픈한 것은 근로시간 단축과 워라밸 문화 정착 등 사회적 문화 변화로 인해 여가시간이 증가하며, 그림/공연 등 예술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또한, 최근 온라인 시장 강세에 맞서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장점을 활용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의 체류 시간 및 방문 횟수를 늘리고자 하는 것이다.

실제로, 롯데백화점은 2014년부터 서울 석촌호수에서 송파구와 함께 러버덕, 슈퍼문, 스위트 스완 등 다양한 공공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매번 전시마다 약 500만명 이상의 관람객을 동원했다. 2019년 4월에는 ‘291 포토그랩스’를 잠실 월드타워 에비뉴엘 5층에 오픈했다. 사진 기반 문화예술 복합공간인 291 photographs’는 유명 작가들의 사진 작품들을 전시하고 있으며, 월평균 1만 명 가량이 매장을 방문해 작품들을 감상하고 있다.

11월에는 인천터미널점 내 문화 체험 공간인 ‘아뜰리엘(ateli-el)’를 오픈하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 공간인 ‘엘리베이터홀’을 유명 작가의 갤러리로 변신시키는 등 단순 쇼핑 공간이 아닌 인천 지역의 문화ㆍ예술 복합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최지욱 롯데백화점 바이어는 “최근 미술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특히 초고가 상품들에 대한 고객 니즈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벨라뮈제 매장을 선보이고 됐다”며, “스팟 옥션을 추가적으로 진행함으로써 미술품에 관심 많은 애호가들에게 최고 수준의 미술 작품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창원스타필드' 이어 '상암 롯데몰'도 급물살 타나…복합쇼핑몰 사업 추진 탄력 기대
롯데백화점, '유니버설 100년 역사전' 개최…밀레니얼 세대 조준
“에어팟ㆍ그랜저까지 경품” 롯데백화점, 크리스마스 마케팅 돌입
롯데백화점 "해외 명품ㆍ보석ㆍ아동 상품군 크리스마스 할인 행사"
롯데백화점 잠실점 "속초 중앙시장 맛집 팝업스토어 놀러오세요"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