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제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2-27 09:29:00  |  수정일 : 2013-02-27 14:06:01.247 기사원문보기
공정위 고위직 사외이사 영입 러시…대기업 방패막이?

[포커스신문사]

공정거래위원회 고위 관료 출신 인사들이 줄줄이 대기업 사외이사로 영입돼 논란이 일고 있다. 각종 짬짜미에 연루된 기업들이 ‘전관예우’를 기대, 공정위 관료 출신들을 방패막이로 활용할 개연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다음달 15일 주주총회에서 정호열 전 공정거래위원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정 전 위원장은 2009년부터 2010년까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일했다. 현재는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다.

현대제철의 정 전 위원장 영입은 공정위의 대기업 불공정행위 조사가 갈수록 강도를 더해가는 상황에서 내부 시스템을 정비하려는 의도에서 이뤄진 것으로 읽힌다.

공정위는 지난해 말 강판 가격을 밀약한 혐의로 7개 철강업체에 총 2917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바 있다. 현대제철은 현대하이스코, 현대차 등과 내부거래한 비중이 높아져 ‘일감 몰아주기’ 근절을 선언한 공정위의 공세에 대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공정위 직원 접대 의혹, 정용진 부회장 검찰 조사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신세계도 최근 손인옥 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키로 했다. 2009년 공정위 부위원장으로 재직한 그는 현재 법무법인 화우 고문이다.

현대차, 현대중공업, 현대글로비스, 현대증권, skc&c, kt&g , 삼천리 등도 지난해 주총에서 공정위 고위관료 출신 사외이사를 임명했다.

김지혜 기자



[뉴스제공 : 포커스신문사]



[투데이 주요뉴스]
☞ 벼랑 끝 용산개발…코레일, 삼성물산에 sos
☞ 쌍용建 워크아웃 3월4일 최종 결정…‘통과 무난할 듯’
☞ 동탄2신도시 3차, 미리 가 보니…최대 2곳 중복청약 가능
☞ 태연 여고시절 모습 보니…귀여움 폭발 “진정 태연의 소녀시대”
☞ 이소정, 폐쇄공포증 덕에 20kg 감량 “엘리베이터 못 타요”
☞ 강민경, ‘베이근녀’ 변신…늘씬+쭉쭉+빵빵+탄탄 ‘부러워’


[핫!리얼영상]  [달달한(?)포토]  [연예가 화제]

☞ 최신 뉴스, 영상, 포토를 내 홈페이지에 무료로 사용하는 방법!


<©경제투데이(www.e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