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10-22 02:21:52  |  수정일 : 2020-10-22 02:19:00.490 기사원문보기
[장충 S크립트] '3연듀스에서 우위' 흥국생명, 승부는 집중력에서 갈렸다

기뻐하는 흥국생명 선수들
기뻐하는 흥국생명 선수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승부는 집중력에서 갈렸다.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는 21일 오후 3시 30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1라운드 GS칼텍스 서울Kixx배구단과의 경기에서 3-1(29-27, 30-28, 26-28, 25-17) 승리를 거뒀다.



올 시즌 '우승은 따논 당상'이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는 흥국생명이다. 김연경에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있고 프레스코 루시아까지 있다. 이른바 국가대표들이 즐비한 국대 라인업을 구축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미희 감독은 고개를 저었다. 박미희 감독은 미디어데이를 비롯 경기 전 "다른 팀의 전력도 좋다. 상향 평준화가 된 것 같다"며 다른 팀들을 경계했다. 이날 상대 GS칼텍스에 밀려 충격의 컵대회 준우승을 거둔 흥국생명 입장에서는 더욱 민감할 수 밖에 없었다.



경기 역시 그렇게 진행됐다. 이소영, 강소휘의 소소 자매에 메레타 러츠까지 더한 GS칼텍스는 흥국생명을 압박했다. 1세트와 2세트가 치열한 듀스 접전으로 벌어질 정도로 치열했다.



하지만 승부가 집중력에서 갈렸다. 이재영이 승부처마다 연타, 목적타를 섞으며 분전했고, 리베로 박상미가 중요한 디그들을 잡아줬다. 김연경, 루시아도 힘을 냈다. 결국 흥국생명은 1,2세트 듀스 접전을 잡았고, 비록 3세트를 내주기는 했지만, 4세트 흐름을 되찾았고 승리했다. 전 선수의 집중력이 돋보인 흥국생명이 어려워질 수 있었던 첫 경기를 잡았다.



사진=KOVO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배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