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0-23 18:50:10  |  수정일 : 2019-10-23 18:50:13.463 기사원문보기
신영철 감독이 노재욱에게 "무리하게 속공 줄 필요없다"[S트리밍]










[STN스포츠(수원)=이보미 기자]



"무리하게 속공을 줄 필요는 없다."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세터 노재욱에게 한 말이다. 우리카드는 지난 20일 OK저축은행 원정길에 올라 1-3으로 패했다. 23일 한국전력전을 앞두고 신 감독은 "상대 송명근이 잘했다. 세트 중반 이후 리드를 지키지 못한 것도 패인이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노재욱에게도 주문을 했다. 신 감독은 "맞지도 않는 속공을 주는 것보다는 완전한 세트 플레이 상황에서 속공을 주라고 했다"고 밝혔다.



세터 노재욱과 김광국에 대해서는 "큰 차이는 없지만 재욱이는 지난 시즌부터 팀원들과 함께 했다. 선수들이 재욱이가 있을 때 토스 스피드나 중앙 후위 공격을 더 편안해 한다"면서 "연습경기 데이터를 봐도 재욱이가 투입됐을 때 공격 성공률이 더 높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우리카드는 한국전력의 주포 가빈과 맞붙는다. 신 감독은 "가빈에게 어려운 공이 많이 갈 것이다. 타점이 높으니 유효 블로킹과 수비로 방어를 할 생각이다"고 전했다.



우리카드는 현재 2승1패로 3위에 랭크돼있다. 시즌 3승 도전에 나섰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배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