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1 17:26:41  |  수정일 : 2020-08-11 17:46:07.207 기사원문보기
고양시 한류 콘텐츠로 새롭게 도약한다...국내 최초 아레나 건설 본격화
(사진제공=고양시) 이용우 국회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준 고양시장,김천수 CJ라이브시티 대표. 홍정민 국회의원 (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고양시) 이용우 국회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준 고양시장,김천수 CJ라이브시티 대표. 홍정민 국회의원 (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재준 시장, 고양시 한류콘텐츠 새로운 도약지로 부상할 것

(고양=국제뉴스) 허일현 기자 = 경기 고양시는 한류콘텐츠의 새로운 도약지로 부상할 국내 최초 아레나 건설이 본격화한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도와 고양시에 따르면 K-컬처밸리는▲실내·실외 4만2000석 규모의 최첨단 아레나를 포함한 23만 7401㎡의 테마파크▲한류콘텐츠 중심의 4만1724㎡ 상업시설▲복합 휴식공간인 호텔 23,140㎡ 등 30만 2265㎡로 조성된다.

K-컬처밸리는 오는 2024년 준공이 목표로 1조8000억 원이 투자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2000만 명의 방문객을 창출해 향후 10년 동안 17조 원 규모의 생산유발 효과와 24만 명의 고용유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천수 (주)CJ라이브시티 대표는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한류월드에 조성되는'K-컬처밸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준 고양시장, 홍정민이용우 국회의원, 최만식 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이헌욱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 박근희 CJ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와 CJ라이브시티는 글로벌 문화산업의 흐름에 맞춰 K-컬처밸리를 대한민국 문화 콘텐츠산업의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사업계획 변경을 확정했다.

이번 협약은 'K-컬처밸리의 성공적 조성을 위해 사업계획 변경 동의에 따른 합의를 준수하고 조속히 사업을 추진토록 상호 협력하기로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그동안 지지부진하게 진행됐던 사업의 기폭제가 돼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에 CJ라이브시티는 글로벌 스포츠-엔터테인먼트 기업인 AEG와 파트너십을 토대로 국내 최초로 세계적 수준의 첨단 공연장인 아레나를 건립할 예정이다.

또 스타트업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단지 내 커뮤니티 공간 마련 등 지역상생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고양시는 건축심의 등 관련한 행정 절차를 조속히 진행해 내년 상반기 중 착공이 이뤄지도록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다.

이재명 지사는 "지금까지 많은 성취들을 이뤄왔지만 앞으로도 CJ라이브시티를 통해서 고양시 산업의 중심적 역할, 대한민국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는 선도주자 역할을 잘 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며"고양지역에 K컬처밸리와 더불어 코엑스 제3전시장과 지역 개발, 광역교통망, 산업기반시설들이 확충되면 고양은 물론 경기도 북부에 지금까지 소외돼 왔던 도민들께서 희망을 노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희 CJ그룹 부회장은 "영화 '기생충'의 미국 아카데미 4관왕, 전 세계에 감동을 주는 K-Pop 등 CJ가 K-콘텐츠 분야에서 지난 25년간 쌓은 핵심역량을 하나의 오프라인 공간에 집약해 재창조하는 사업"이라며"한류의 전진기지이자 전 세계인이 행복을 느끼는 문화중심지로 만들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재준 시장도 "경기도와 ㈜CJ라이브시티의 협약으로 국내 최고의 대형 전문 공연장과 미래형 콘텐츠 파크가 고양시에 들어서게 됐다"며"고양시가 세계로 뻗는 한류 콘텐츠의 새로운 도약지가 되도록 사업 추진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재명 "가짜회사 다 찾아내라" 행정력 총동원령 내렸다 [2020/08/10] 
·천지 현역입대 전 마지막 남긴 말은? [2020/08/11] 
·김준영 사과, 한 순간 잘못된 판단으로... [2020/08/11] 
·[수도권 날씨] 경기북부 ㆍ 서해5도 시간당 30mm 폭우 [2020/08/11] 
·[태풍 진로] 제5호 태풍 '장미' 서귀포 남쪽 약 200km 해상 진입 [2020/08/1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