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17 14:41:39  |  수정일 : 2020-02-17 14:42:17.937 기사원문보기
중부서, 향토기업과 손잡고 치안정책 홍보 나서
▲ 대전중부경찰서는 지역 향토기업인 ㈜대전주조와 손을 잡고 막걸리 병에 보이스피칭 예방문구가 새겨진 스티커를 부착해 홍보활동에 나섰다.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 대전중부경찰서(서장 김재훈)는 지역 향토기업인 ㈜대전주조와 손을 잡고 치안정책 홍보활동에 나섰다.

이에 따라 ㈜대전주조는 기업 대표상품인 '生원막걸리' 병에 '경찰ㆍ검찰ㆍ금감원에서 현금 요구 시 무조건 보이스피싱입니다!'라는 보이스피싱 예방문구가 새겨진 스티커를 부착해 판매에 나섰다.

대전주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문구가 부착된 막걸리는 이미 7천병 가량이 생산돼 판매가 시작됐으며 연간 약 200만 병이 넘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재훈 서장은 "보이스피싱은 최근 가장 심각한 서민침해 범죄가 되고 있다"며 "피해 예방을 위해 지역 기업과의 협업 등 다양한 홍보방안을 마련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29번째 코로나 환자, 동선 등..‘다음 브리핑은 언제?’ [2020/02/16] 
·노유민, 미숙아로 태어난 딸..‘병원비만 1억원’ [2020/02/16] 
·확진자 '日 251명 vs 韓 28명'…한국 대응 잘하고 있다 [2020/02/16] 
·한수원, 영천시에 42㎿ 규모 풍력발전단지 개발 [2020/02/16] 
·[오늘 날씨] 전국 '대설주의보'→해상 '풍랑특보'→아침기온 뚝 [2020/02/1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