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7 00:21:35  |  수정일 : 2020-08-07 00:24:08.463 기사원문보기
벤 키, 중학생 정동원과 나란히 ‘귀염뽀짝’…작은 키 콤플렉스에 눈물도

[이투데이 한은수]

가수 벤이 정동원과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6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벤과 정동원이 아이유의 ‘잔소리’로 듀엣 무대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날 top6 막내 정동원과 여신6 막내 벤은 역대급 귀여운 무대로 시선을 끌었다. 특히 중학생 정동원과 올해 서른이 된 벤의 비슷한 신장에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키가 147.5cm라고 밝힌 벤은 “가수를 준비하며 작은 키에 콤플렉스를 갖기도 했다”라며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 엄마 앞에서 펑펑 울기도 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벤은 91년생으로 올해 나이 30세이다. 2010년 베베 미뇽 디지털 싱글 앨범으로 데뷔한 뒤 현재는 음원차트 여신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설운도 아들 루민, 아이돌 활동→재데뷔…"잘 안됐다" 트로트 도전
‘전국노래자랑’ 신지, 무대 공포증 딛고 트로트 열창…10년 전 방송 트라우마
‘리틀싸이’ 황민우 누구? 어느새 17세 ‘폭풍성장’…트로트판 휩쓸까
김중연 누구? 아이돌 출신 트로트 가수…‘미스터트롯’ 탈락 후 제2의 인생
트로트★ 수난…박상철 혼외자 의혹 전 태진아 불륜 스캔들 있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