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31 23:53:30  |  수정일 : 2020-07-31 23:55:16.417 기사원문보기
‘애마부인’ 안소영 “올누드로 말 한번 탔을 뿐인데”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애마부인’ 안소영이 트로트로 대중들 앞에 섰다.

‘애마부인’ 안소영은 31일 방송된 mbn ‘보이스트롯’에 출연, 에로배우로 낙인이 찍힌 이후 삶이 녹록치 않았음을 전했다.

안소영은 ‘애마부인’에 대해 “그 시대에 올 누드로 말을 탔다”며 “이거 하난데 사람들한테 알려진 건 그런 것보다 곧 포르노 배우처럼 생각을 한다”고 털어놨다.

안소영은 “연극 공연을 하면서 배우에 대한 길을 다진 것과 관계없이 그냥 몸 뿐인 배우가 되어버렸다”며 “‘애마부인’의 이미지가 이렇게 평생 나의 굴레가 돼 벗어날 수 없게 될 줄 몰랐다”고 설명했다.

안소영은 아들 싱글맘으로 사회적 시선 때문에 미국으로 떠났다 낯선 곳에서의 생활이 버거워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