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최초 작성일 : 2013-02-25 17:07:57  |  수정일 : 2013-02-25 17:09:39.010
[박근혜정부 출범Ⅱ] 정책株 살리되 정치株 퇴출해야
[서울파이낸스 윤동기자] 증권업계가 새 정부 출범에 맞춰 관련 수혜주 찾기에 한창이다.대선 과정에서 기승을 부렸던 박근혜 테마주는 잠잠한 모습이지만 김종훈 장관내정자 및 안철수 테마주는 여전히 크게 요동치는 모습이다.

◆ 정책 수혜주 ict·중소기업이 '유망'

25일 박근혜 대통령은 국회에서 취임식을 거행하고 대통령으로서 임기를 시작했다.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정책적으로 수혜 가능성이 있는 종목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현재 새 정부의 경제정책으로 가장 먼저 꼽히는 것은 it 및 과학기술 발전과 중소기업 육성이다.이 중에서도 ict(정보통신기술: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y)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ict는 과학기술과 정보통신 기술을 융합한 기술로, 새 정부는 이를 빠르게 산업 전범위에 확장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증권업계에서도 관련 수혜주 발굴에 적극적이다.같은 날 하이투자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ict 인프라 확장으로 인해 sk텔레콤, 엔텔스,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nhn, kth, 웅진씽크빅 등이 수혜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한화투자증권도 ict 융합 수혜주로 삼성전자, 알파칩스, 아이테스트, 시그네틱스, 에프에스티, sts반도체, 하나마이크론 등을 꼽았다.

새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정책도 눈길을 끈다.박 대통령은 이날 취임사에서 "창조경제가 꽃을 피우려면 경제민주화가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중소기업 육성정책을 펼쳐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제가 추구하는 경제의 중요한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한화투자증권은 창업과 성장, 회수, 재도전의 선순환 창업·벤처 업체들이 관련해서 수혜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이 분야에서 유력한 종목은 디피씨,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대성창투, 한국정보통신, 우리기술투자, sbi인베스트, 엠벤처투자, 제미니투자, 큐캐피탈, 사람인에이치알, 에스코넥, 윌비스 등이다.

그러나 한 증권사 연구원은 "이 같은 수혜주가 전부 향후 실적으로 연결된다고 볼 수 없기 때문에 투자에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며 "다만 정부가 유망하게 육성하는 만큼 투자에 참고하는 아이디어로 생각하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 정치테마주 단호한 대처 필요

이처럼 새 정부의 정책 수혜주가 논의되는 사이 물밑에서는 정치테마주가 시장을 뒤흔들고 있다.정치테마주의 경우 새 정부의 막연한 기대감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도 새 정부의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내정자 관련주가 일제히 상승했다.대신정보통신은 5.09%, 키스톤글로벌은 0.3% 오르고 있다.이날은 상승폭이 좁지만 지난 17일 장관 내정 이후 6거래일 동안 연속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또 야권의 중심축으로 부상한 안철수 전 무소속 대통령 후보의 테마주들도 연일 기승이다.지난 15일에는 안 전 후보가 국내로 복귀한다는 소식에 테마주들이 일제히 급등했던 적이 있다.

또 안철수 테마주의 중심축이었던 써니전자는 지난 18일 송태종 대표이사가 코미팜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5일 연속 하한가를 기록하고 있는 등 테마주 움직임이 심상치 않은 모양새다.

이에 대해 박근혜 정부의 금융당국은 테마주에 대한 더욱 강력한 대책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 18일 한국거래소는 예방감시부를 신설하고 불공정거래 사전 예방 및 사이버 감시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금융감독원도 지난달 24일 불법금융투자업체들을 일제히 점검하면서 이달부터 사이버금융 거래 감시 블로그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하지만 테마주는 금융당국의 제도만으로 단속하기 어렵기 때문에 정부의 적극적인 해명이나 의지도 어느정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 금융당국 관계자는 "정치테마주 거래에 대한 추가적인 규제는 시장의 자유를 해칠 수 있기 때문에 어려운 것도 사실"이지만 "현 시점에서는 규제보다는 테마주 근절에 대한 정부의 단호함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서울파이낸스>

윤동 기자 기자


[광고1]
loading...
[광고2]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