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3-03-04 12:18:00  |  수정일 : 2013-03-04 12:19:50.493 기사원문보기
지긋지긋한 '경우의 수'…한국 WBC 2R 진출 지켜봐야

‘동전 던지기 빼고는 모두 불리하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위기에 봉착했다. 네덜란드전에서 0대5로 패한 분위기를 추스르고 호주전(4일)과 대만전(5일)서 모두 승리를 거둔다 해도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는 상황에 내몰렸다. 그나마도 유리한 입장이 아니다.


대표팀으로선 눈앞에 펼쳐진 먹구름을 걷어낸다 해도 또다시 첩첩산중인 셈이다.


만약 남은 두 경기서 한 경기라도 패하면 사실상 탈락하게 돼 우승을 목표로 했던 대표팀은 1라운드서 보따리를 싸야 한다. 류중일 대표팀 감독은 “아직 대회가 끝난 건 아니다. 다시 시작하면 된다”며 선수단을 독려했지만, 2라운드 진출은 말처럼 쉽지 않다.


더욱이 3일 대만이 네덜란드를 꺾으며 근심은 더욱 깊어졌다. 네덜란드가 대만에 승리를 거둔다면 한숨을 돌릴 수 있었지만 그 바람도 무산됐기 때문이다.


네덜란드가 대만을 이겼더라면 최약체인 호주에게 두 팀이 모두 승리한다고 가정했을 때 한국은 대만에 1점 차라도 이기면 승자승 원칙에 따라 무조건 2라운드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다.


최악의 상황에 내몰린 한국으로선 이제 경우의 수로 희망을 찾아야 한다.


3일 대만이 네덜란드를 물리치면서 B조는 2승을 거둔 대만이 1위, 1승1패가 된 네덜란드가 2위, 1패씩을 떠안았지만 득실차에서 앞선 호주가 3위, 한국은 순위표 맨 아래에 자리를 잡았다.


남은 경기서 한국이 그릴 수 있는 최상의 시나리오는 한국이 호주와 대만에 승리를 거두고, 최약체로 평가받는 호주가 네덜란드를 꺾어주는 것이다. 이 경우 한국과 대만이 2승1패가 돼 1승2패를 기록하는 네덜란드와 호주를 따돌리고 2라운드 진출을 확정 짓는다. 호주가 네덜란드를 꺾을 경우, 한국이 대만에 패해도 생존 가능성은 생긴다. 이 경우 한국이 호주에 승리하면 한국`호주`네덜란드가 나란히 1승2패가 돼 세 팀 동률 시 순위 계산 방식으로 순서를 정한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호주가 네덜란드를 이길 가능성은 극히 낮다.


네덜란드가 5일 열리는 호주전에서 승리한다고 가정했을 때 한국`대만`네덜란드는 똑같이 2승1패가 되고, 3패를 당한 호주는 탈락이 확정된다.


1라운드에서 동률 팀이 나올 때 WBC 조직위원회가 정한 순위 결정 방식은 첫 번째가 승자승이다. 이마저도 세 팀이 같아진다면 세 팀 간 경기에서 (득점÷공격 이닝)-(실점÷수비 이닝) 수치가 높은 팀이 8강행 티켓을 거머쥔다. 간단하게 정리하면 득점은 많고 실점이 적어야 유리하다는 뜻이다.


한국은 네덜란드에 5점을 주고 1점도 얻지 못했다. 네덜란드는 우리에게 5점을 얻었지만 대만에 5점 차로 패하며 득실차는 0이다. 대만은 호주에 4대1, 네덜란드에 8대3으로 승리하며 +8점으로 조 1위가 확정적이다.


한국이 최소한 조 2위를 차지하려면 네덜란드보다 득실차에서 앞서야 하는데 현재 5점 차를 극복하려면 대만에 6점 차 이상으로 승리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만약 한국이 대만을 5대0으로 이긴다면 (비자책이 아닌 득점÷공격 이닝)-(자책점÷수비 이닝)이라는 또 다른 공식으로 순위를 가려야 한다. 복잡한 두 번째 공식을 써도 동률 상황이 이어지면 타율이 높은 팀이 최종 승자가 된다. 타율까지도 같다면 최후의 수단 동전 던지기로 2라운드 진출 팀을 가린다.


한국으로선 4일 반드시 호주전에서 승리해야 한다. 그리고 2승을 거둔데다 홈 팬들의 응원까지 등에 업은 대만을 최소 6점 이상 차로 이겨야 한다.


최두성기자 dschoi@msnet.co.kr
[매일영상뉴스]
ⓒ 매일신문 & www.imaeil.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1]
loading...
[광고2]
배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