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타데일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3-02-10 20:52:37  |  수정일 : 2013-02-12 09:50:04.650 기사원문보기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조인성-송혜교, 아름다운 설원 속 촬영장 공개
▲ 사진제공=바람이분다
[스타데일리뉴스=박미혜 기자] 오는 2월 13일 수요일 저녁 9시 55분 SBS에서 첫 방송 되는 <그 겨울, 바람이 분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제작 바람이분다)>가 현장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사진 속에는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주인공인 조인성과 송혜교, 그리고 연출을 맡고 있는 김규태 감독이 눈 내리는 설원 위에서 함께 활짝 웃으며 즐거운 듯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눈에 봐도 꽤 많은 눈이 내리고 있음에도 연기자, 스태프 모두 힘들어 하기는 커녕 화이팅 넘치는 듯한 즐거운 분위기가 사진 속에서 그대로 보여진다.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연기자와 스태프들은 좀 더 아름다운 영상을 그려내기 위해 영하 20도가 넘는 눈이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전국을 찾아다니며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속 날도 강원지방에 폭설이 내렸음에도 카메라에 아름다운 영상을 담기 위해 모든 연기자와 스태프가 이른 아침부터 촬영에 임했다.

이렇게 힘든 촬영 속에서도 두 배우와 스태프는 힘든 내색을 하기보다는 서로를 응원하고 장난도 치며 촬영에 지친 스태프들의 기운을 북돋아주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는 조인성과 송혜교의 세밀한 감정 하나하나까지 풍부하고 깊은 영상으로 아름답게 그려내고 있다. 또한 차갑지만 한편으로는 포근해 보이는 우리나라의 겨울 풍경이 김규태 감독의 아름다운 영상과 노희경 작가의 세밀하고 감성적인 대사들과 어우러져 드라마의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제작사 관계자는 "겨울 촬영인데다 올해 추위가 유독 심하고 눈도 많이 내려 다들 고생이 많지만 연기자나 스태프 모두 즐겁게 촬영해 나가고 있다. 이렇게 서로 돈독하고 단결된 팀워크로 짜여진 구성원들이 모이기도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 몸은 춥지만 마음은 따뜻한 현장에서 연기자, 스태프 모두가 열심히 만들어 가고 있으니 많은 분들이 봐 주시고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 겨울, 바람이 분다>는 인간의 진정성을 들여다 보고 사랑의 가치를 어루만지는 메시지를 담은 노희경 작가와 감각적인 영상미와 세련된 연출력의 김규태 PD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감성 멜로 드라마. 조인성, 송혜교, 김범, 정은지, 배종옥, 김태우 등이 출연하는 <그 겨울, 바람이 분다>는 이번 주 수요일인 2월 13일 밤 9시 55분 SBS에서 첫 방송 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위대한 탄생3 "마침내 가려진 TOP4, 그러나 관심이 없다" [2013/02/09] 
·'K팝 스타2' 벼랑 끝에 몰린 악동뮤지션, '생방송 진출 기회 잡을까?' [2013/02/09] 
·불후의 명곡2 "설특집 팔도강산 우리노래, 정동하 우승하다." [2013/02/10] 
·소이현, 소속사 키이스트와 재계약 '의리도 만점' [2013/02/09] 
·씨스타19, 단아한 한복맵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3/02/09]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