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관리경영] 최초 작성일 : 2013-03-13 10:00:40  |  수정일 : 2013-03-13 10:58:02.880
[위기관리경영]고도화된 금융 악성코드 변종 경고
[위기관리경영-김용삼 기자]



글로벌 보안 기업 안랩(구 안철수 연구소, 대표 김홍선, www.ahnlab.com)은 국내 인터넷 뱅킹사용자를 노리는 파밍 악성코드가 지속적으로 발견되는 가운데, 최근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노린 고도화된 파밍 악성코드 ‘뱅키(banki)’의 변종이 발견되어 사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파밍이란 피해자가 자신의 PC에 설치된 악성코드로 인해 유도된 가짜 금융사이트(은행 등)를 정상 금융사이트로 오인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보안카드 및 비밀번호 정보 등 금융정보를 스스로 악성코드 제작자에게 제공하는 형태의 보안 위협이다. 최근 다양한 피해사례가 보고되면서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

이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피해자의 PC의 호스트(hosts)파일이 변경되고, 이후 사용자는 정상 인터넷 뱅킹 사이트에 접속해도 자동으로 악성코드 제작자가 만든 가짜 뱅킹 사이트로 이동하게 된다. 이 가짜 사이트는 정상 사이트와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동일한 구성으로 되어 있으며, 사용자의 이름, 주민등록 번호 및 보안 카드 등 모든 금융정보를 입력하도록 유도한다.

특히, 이번 변종은 사용자의 이름과 주민번호가 정상적으로 입력되었는지 체크하는 기능이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즉, 기존의 경우, 임의로 이름과 숫자를 입력해도 인식하지 못했지만 이 변종은 해당 기능으로 피해자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다시 한번 확인한다. 정확한 개인정보를 탈취하기 위해 더욱 고도화된 기능을 탑재한 것이다.

이번에 발견된 ‘뱅키(banki)’ 변종은 다른 파밍 관련 악성코드와 유사하게 악성 스크립트가 삽입된 취약한 웹사이트를 통해 감염된다. 사용자는 이런 악성 웹사이트를 방문하는 것만으로 해당 악성코드에 감염될 수 있다. 현재 안랩의 V3는 해당 악성코드를 모두 진단 및 치료하고 있다.

안랩 이호웅 시큐리티대응센터장은 “파밍에 대한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지나치게 자세한 개인정보나 보안카드 등의 금융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의심을 해야한다. 또한, 의심스러운 웹사이트 방문을 자제하고 백신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김용삼 기자(dydtka1@di-focus.com)>


 


재난안전 공공 민간 기업의 위기관리 전문인터넷신문 위기관리경영(www.bcperm.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