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13 08:04:45  |  수정일 : 2013-03-13 08:08:48.737 기사원문보기
"광주시 책임행정 실종 …최종 책임은 강운태 시장"
(아시아투데이= 홍기철 기자 honam3333@naver.com)
광주광역시/아시아투데이 홍기철기자=최근 감사원이 광주광역시에 대한 감사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광주시민단체가 "광주시 행정의 총체적 난맥상이 드러났다"며 질타했다.

참여자치21은 보도자료를 통해 강운태 시장은 남은 임기라도 공직사회 혁신을 위한 대대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단체는 "민선 5기 들어 광주광역시와 강운태 시장은 행정개혁에 대한 의지를 수시로 천명했다."면서"그러나 이번에 감사원이 발표한 광주시 기관운영감사내용은 참으로 실망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감사원이 발표한 감사결과에 따르면 광주시 출연기관인 문화재단은 무기계약직과 기간제 근로자를 임용하면서 공개채용절차도 거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광주시는 건물 활용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138억 원의 건물을 도시공사에 매입하도록 요청했다.

이 건물은 매입 후 활용 방안도 없이 지난 한 해 동안 유지관리비로 2억4000여만 원의 예산을 낭비했다.

입찰특혜도 빠지지 않았다.

광주시는 유니버시아드 대회 국제테니스장 건설공사 실시설계용역과 관련해 사업수행능력 평가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해 9억여 원의 계약을 체결하는 특혜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단체는 "광주시와 강운태 시장은 ‘갬코’와 총인처리시설·cctv관제센터 파문을 겪으면서 행정개혁을 수없이 밝혀왔다. 그럼에도 이와 같은 일이 계속 반복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광주시 행정시스템의 구조적인 문제, 강운태 시장의 행정개혁에 대한 의지부족, 공직자들의 공직자로서의 소명의식 부족과 도덕적 해이가 가져온 결과라 본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단체는 강운태 광주시장의 책임론도 함께 거론했다.

참여자치21은 "시장 취임 이후 시장 선거를 도왔던 많은 인사가 행정에 진입해 각종 구설수와 미숙함을 드러내는 논란의 중심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변변히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었고 책임행정은 실종되었다. 최종 책임은 강운태 시장에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광주시와 강운태 시장이 행정개혁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갖고 시정개혁을 추진하지 못했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참여자치21은 밝혔다.

끝으로 참여자치21은 "강운태 시장이 남은 임기동안이라도 투명하고 깨끗한 광주시 행정을 위한 시스템 구축과 공직사회의 혁신을 위한 대대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