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19 17:03:47  |  수정일 : 2013-03-19 17:06:57.040 기사원문보기
박지원 “친노·주류, 전대 출마 자제해야”
(아시아투데이= 박정배 기자 jayman1@asiatoday.co.kr)
박지원 전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 사진=뉴시스

아시아투데이 박정배 기자 = 박지원 민주통합당 전 원내대표는 19일 친노(친노무현)·주류 그룹이 5·4 전당대회 출마를 자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sbs 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에 출연해 “친노·주류가 자숙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하고 있고 당원과 국민 여론도 그런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흔히들 말하는 친노 패권주의(와 관련 있는 인사들), 또는 일선에서 선거를 지휘했던 책임자들은 ‘자숙하는 것이 좋지 않으냐’, ‘(그래야) 패배에 대한 책임을 국민 앞에 지는 것’이라는 여론이 있기 때문”이라며 “그런 분들도 대개 움직이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박 전 원내대표는 안철수 무소속 서울 노원구 병(丙)의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신당을 창당하면 야권 분열의 씨앗을 제공하는 것이기 때문에 가급적 민주당과 함께 했으면 좋겠다”며 “안 전 교수가 민주당에 들어와 혁신하면 어떻겠느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짝사랑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야권은 한계가 있기 때문에 뭉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원병 공천 여부에 대해서는 “후보를 내고 등록 전에 단일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라면서도 “문희상 비대위원장이 중진 및 상임고문들과 논의한 결과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라고 전했다.

이어 “야권 단일화 차원에서, 그리고 안 전 교수가 양보한 것을 배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당내에 많다”고 소개했다.

박 원내대표는 “결과적으로 새누리당과 야권 단일후보가 선거를 치르는 구도로 만들어가는 것이 좋다”며 “새누리당이 이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승리를 위해서도 1대1 구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국회/정당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