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2-11 07:32:25  |  수정일 : 2019-12-11 07:32:32.023 기사원문보기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 세제 지원 법’본회의 통과
▲ (사진=이춘석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익산=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들의 세제 감면 혜택이 본격 추진됨에 따라 그동안 50% 남짓한 입주율로 지지부진하던 국가식품클러스터의 기업유치에 활기를 띨 전망이다.

이춘석 기획재정위원장(전북 익산갑)이 발의한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에 대해 소득세와 법인세를 감면해주는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개정안이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이번 개정안은 연말에 조세 관련 법안 심의를 앞두고 기재부가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통과가 불투명했다.

실제 기획재정위원회에서 법안이 통과된 당일 오전까지도 기재부는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새로 입주하는 기업 중에서도 최소한의 투자금액과 고용인원 요건을 갖춘 '창업'기업에 대해서만 세제혜택을 줄 수 있다는 입장이 팽배했다.

하지만 이춘석 위원장은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을 상대로 국가식품클러스터는 다른 산단과 달리 기업유치를 위한 세제혜택이 산단 조성 이후 뒤늦게 도입되는 특수한 사정이 있기 때문에 기존기업에 대해선 별도의 배려가 있어야 하고, '창업' 기업뿐만 아니라 '이전'하는 기업에 대해서도 혜택을 줘야 기업유치에 실질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끈질긴 설득작업에 들어갔다.

결국 막판까지 버티던 기재부가 극적으로 입장을 바꾸면서 세제 혜택에 있어서는 매우 이례적으로 기 입주한 기업에까지 세제 혜택이 제공되는 길이 열리게 된 것이다. 이렇게 전무후무한 입법이 가능했던 것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기재위원장의 막강한 힘을 여실히 보여줬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이로써 2019년도 이후 준공된 58개의 기업과 앞으로 입주할 기업들이 5년간 세제혜택을 받게 되는 것은 물론, 기 입주한 기업 중에서도 아직 소득이 발생하지 않은 21개 기업은 소득발생 시점을 기준으로 향후 5년간, 이미 소득이 발생하기 시작한 기업도 법안 시행일로부터 잔여기간 동안 법인세 및 소득세 감면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특히 법 시행일 이후 '신고 분'부터 적용받을 수 있도록 하여 사실상 2019년 소득 발생 분부터 앞당겨 세제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는 점도 입주기업들에게는 또 하나의 반가운 소식으로 전해진다.

이춘석 기재위원장은 "이번 식품클러스터 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로 클러스터에 입주한 기업들이 식품산업을 선도하여, 전북과 익산의 지역경제에 기여하고 세계시장에서도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앞으로도 식품클러스터 활성화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백예린, 스퀘어 얼마나 기다린거야?! ‘차트 11위 진입’ [2019/12/10] 
·아저씨 원빈, 여리고 섬세한 남자? 촬영 중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2019/12/10] 
·백예린, 연습생 생활 오래했는데... '데뷔에 대한 생각은?' [2019/12/10] 
·영화 스노우맨, 마이클 패스벤더 전 여친 폭행사건에? 10년 전 사건이... [2019/12/10] 
·이태란 남편, 결혼 전 미지근하게 행동했나... '그래서 헤어질 뻔?' [2019/12/1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