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환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20-03-31 20:47:18  |  수정일 : 2020-03-31 20:46:52.770 기사원문보기
기장군, 소상공인 지원 위한 푸드트럭 운영
푸드트럭전경<사진제공=기장군>

[기장=환경일보] 손경호 기자 = 부산시 기장군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지역 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고자 3월말부터 4월말까지 한시적으로 기장군청 내 푸드트럭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푸드트럭은 코로나19 여파로 휴관중인 구내식당을 대체하여 한우 안심 스테이크 볶음밥 ㆍ 한우 차돌박이 볶음밥 등 도시락 메뉴를 선보여 직원들의 든든한 점심 한 끼를 담당하고 푸드트럭 운영자에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힘과 용기를 안겨주고 있다.

푸드트럭의 경우 영세상공인 자금지원 대출이 불가하여 어려움을 겪던 정관읍 거주 김호진 푸드트럭사업본부장이 지난 3월 23일 야간군수실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힘든 상황을 전달하며 도움을 요청함에 따라 성사됐다.

김호진 푸드트럭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모든 행사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지난 한 달 동안 2만원을 벌었다"며, "대부분의 사람들은 푸드트럭을 청년 창업 정도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 같이 생계형으로 운영하고 있는 사람이 대다수라며, 요새 같은 상황에서는 하루하루 버티는 것도 정말 힘들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또한 김 본부장은 "현재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기장군청의 통 큰 결정으로 영업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줘 도움을 주신 기장군청 관계자들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 밖에도 기장군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지원을 위해 공유재산 사용료 최대 80% 감면 지원 등 다양한 시책들을 계획 중에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