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초 작성일 : 2017-09-27 15:59:53  |  수정일 : 2017-09-27 16:05:04.160 기사원문보기
캠코, 창원시 복합공영주차타워 위탁개발 확대
[뉴스토마토 이종호 기자] 캠코는 창원시와 27일 창원시청에서 393억원 규모의 창원시 진해구, 의창구 복합공영주차타워 건립을 위한 공유재산 개발 및 관리 위탁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창원시가 캠코의 공유재산 위탁개발 제도를 이용하여 주차난 가중지역에 공영주차장과 주민편의시설을 추가로 확충함으로써 주민불편 해소는 물론 통합 창원시의 지역간 균형발전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위탁개발 사업을 통해 창원시는 임대수입과 주차장 운영수입으로 캠코의 개발비용을 장기간에 걸쳐 상환함으로써 최소의 재정투입으로 필요시설을 적기에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캠코는 지난 2월 창원시와 304억원 규모의‘성산구 상남동’ 복합공영주차타워 위탁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4개동 393억원 규모의 추가 계약으로 총 5건 697억원 규모의 개발이 진행된다.
 
캠코는 이번 계약을 통해‘진해구 용원동’에는 사업비 153억원, 주차 공간 280면,‘진해구 석동’에는 사업비 62억원, 주차 공간 140면,‘진해구 대흥동’에는 사업비 63억원, 주차 공간 140면,‘의창구 팔용동’에는 사업비 115억원, 주차 공간 250면 등 지하 1층에서 지상 4~6층 규모의 복합공영주차타워를 건축할 계획이다.
 
캠코는 이번 창원시 복합공영주차타워에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함으로써 친환경자동차 보급 및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행정안전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공유재산을 활용한 전기차충전소 확대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이번 창원시 개발사업이 동남권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정부의 도시경쟁력 강화와 주민생활 여건 개선, 지역의 자립적 성장 지원 등의 국정과제 실현을 위해 지자체와 협의하여 위탁개발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6,107억 원을 투입하여 국·공유지 위탁개발사업을 진행해왔으며 2020년까지 총 1조4000억 원을 투입해 건설 분야에서 약 1만4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오른쪽)과 안상수 창원시장(왼쪽)이 9월 27일 창원시청에서 ‘복합공영주차타워 건립 위?수탁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


 
이종호 기자 sun1265@etomato.com

부동산/재테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