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1 06:00:00  |  수정일 : 2019-12-11 05:58:50.553 기사원문보기
신세계백화점 "미국인이 만들고 판매하는 한국 전통술 '토끼소주', 업계 첫 출시"

[이투데이 박미선 기자]

미국인이 만들고 미국에서 판매하는 우리나라 전통 소주를 신세계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소개한다.

신세계백화점은 19일 전통주 전문 매장 ‘우리술방’에서 ‘뉴욕 여행 인증 술’로 유명한 ‘토끼 소주’를 업계 최초로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신세계 측은 토끼소주 23도(375㎖, 2만 8000원), 토끼소주 돼지 에디션(375㎖, 5만 원) 2종을 각각 120병, 60병 한정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뉴욕 내 100여 곳의 음식점 등에서 판매 중인 토끼소주는 업체 대표인 브랜든 힐(brandon hill)이 한국에서 영어 강사를 하던 2011년(기묘년), 전통 양조장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한국식 전통 소주다. 첨가제, 인공 감미료 등을 넣지 않고 찹쌀을 발효하는 조선시대 전통 방식으로 만든 토끼소주는 부드러운 목 넘김을 앞세워 소주 맛이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도 즐길 수 있게 만들었다.

토끼라는 이름과 라벨 디자인도 한국을 찾은 토끼해(2011년)를 기념하는 것에 더해 ‘달에 토끼가 산다’는 전통 설화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실제 병 라벨에는 토끼 그림과 함께 ‘tokki(토끼)’라는 영문 이름이 적혀있어 토끼 설화가 낯선 현지인은 물론 새로움을 찾는 젊은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 측은 “최근 전통주를 찾는 고객층이 20·30세대로 낮아지고 여성고객들도 많아짐에 따라 이번 ‘토끼소주’가 많은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기존 주류와 취하는 문화에 싫증을 느낀 2030 고객들의 전통주에 대한 관심은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의 전통주 전문 매장 ‘우리술방’의 연령대별 매출비중을 살펴보면 최근 3년간 2030 고객들의 전통주 소비는 50%에 육박하며 전통주 시장의 큰손으로 자리매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주류보다 상대적으로 숙취가 적고, 얼음, 레몬·탄산을 섞어 칵테일로도 만드는 등 다양한 맛으로 즐길 수 있어 젊은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는 것이다.

한편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2014년 9월 업계 최초로 ‘우리 술방’이라는 전통주 전문 매장을 선보이며 판로 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트렌드에 맞춘 라벨과 용기 패키지를 직접 개발해 전통주를 젊은 고객들도 찾는 세련된 우리술로 소개하고 있다. 전통주의 종류도 우리술방 오픈 첫해 30여 종에서 5년 만에 85여 종까지 개발·발굴했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 담당은 “연말을 맞아 이색 선물을 고민하는 고객들을 위해 특별한 전통주를 준비했다”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우리 전통주를 고객들에게 더욱 많이 소개하며 업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베트남 시장 본격 공략…호찌민에 2호점 오픈
신세계 스타필드 아쿠아필드, 베트남 진출...빈펄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
신세계, 베트남에 꽂혔다…'아쿠아필드' 진출ㆍ'자주' 2호점 출점
'신세계' 어떤 영화?…2013년 개봉 정통 느와르-이정재·최민식·황정민·송지효 등 출연
신세계, 11월 매출 1412억 원…전년비 7.5% ↓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