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0-22 06:26:06  |  수정일 : 2020-10-22 06:25:41.187 기사원문보기
[포토] 기념촬영하는 홍명보 KFA 전무이사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이 올림픽대표팀과의 스페셜 매치에서 승리해 획득한 1억원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국립중앙의료원에 기부했다. 축구 국가대표팀의 기부금 전달식이 16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 6층 접견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홍명보 전무이사, 전한진 사무총장, 벤투 감독을 비롯한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와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고임석 국립중앙의료원 진료부원장 등이 참석했다.

홍명보 KFA 전무이사는 "이번 기부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지만 함께 하면 고통은 줄어들고 위기는 극복될 것이라고 믿는다. 앞으로도 KFA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할 수 있는 역할을 찾아 수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류효영 활동명변경, 이유는... [2020/10/21] 
·JYP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10/22] 
·호반건설 5천8백억 규모 공공택지 전매거래,친분·거래관계 등 동원한 사전공모 가능성 있어 [2020/10/21] 
·혜리 하차, 마지막 방송은 언제? [2020/10/21] 
·[속보] 브라질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 자원자 사망" [2020/10/22]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