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05-28 23:55:05  |  수정일 : 2020-05-29 00:01:54.553 기사원문보기
'언성 히어로' 제주 김영욱, "내 유니폼이 더러울수록 팀 빛나"

김영욱
김영욱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내 유니폼이 더러워질수록 팀이 빛난다."



제주유나이티드의 '믿을맨' 김영욱(29)의 헌신이 위기에 빛을 발했다.



제주는 K리그2 우승 후보라는 평가가 무색하게 개막 후 3라운드까지 1무 2패의 부진에 빠졌다. 부상 및 퇴장 등 시즌 초반 여러가지 악재가 겹치며 쉽사리 승수를 쌓지 못했다. 지난 23일 대전하나시티즌과의 맞대결에서는 먼저 공민현과 주민규의 연속골로 승기를 잡았지만 페널티킥 허용과 주장 이창민의 퇴장으로 내리 실점을 내주며 분루를 삼켜야 했다.



물음표가 더욱 커지는 상황에서 제주는 가장 까다로운 상대를 만났다. 올 시즌 전승 중이며, 불편한 관계의 부천FC1995와 사상 첫 맞대결을 펼치게 된 것. 발렌티노스, 아길라르(이상 부상), 이창민(퇴장 징계)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결장하는 가운데 부천이 개막 후 3연승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어 위기감이 엄습했다. 특히 주장 이창민이 빠진 중원 조합은 가장 큰 고민이었다.



남기일 감독의 선택은 김영욱이었다. 전남 '원클럽맨'이었던 김영욱은 올 시즌 제주 유니폼을 입고 프로 데뷔 11년만에 변화와 도전을 선택했다. 1부리그 승격을 위해 '더블스쿼드'를 구축한 제주에서 치열한 경쟁은 불가피했다. 지난 9일 서울이랜드와의 개막전에서 후반 18분 강윤성을 대신해 교체 투입됐고, 16일 '친정팀' 전남 드래곤즈와의 원정경기에서는 결장했다.



하지만 23일 대전하나시티즌과의 맞대결에서 선발 출전한 김영욱은 녹슬지 않은 기량을 선보였다. 이날 중원에서 이창민과 손발을 맞춘 김영욱은 '박스-투-박스 미드필더'의 움직임을 가져가면서 공수에 걸쳐 맹활약을 펼쳤다. 비록 2-3 역전패를 당하면서 빛이 바랬지만 이날 경기의 숨은 '경기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는 바로 김영욱이었다.



부천 원정에서도 김영욱은 녹슬지 않은 기량을 선보였다. 김영욱은 4-4-2 포메이션의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부천의 내려 앉은 수비벽을 뒤흔들기 위해서는 공간 돌파가 필수적이었는데 김영욱은 불필요한 패스는 줄이고 기습적인 오버래핑을 통해 공격의 활로를 개척했다. 특히 몸을 아끼지 않는 강력한 압박 플레이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전매특허인 정교한 오른발킥은 막판 승부처에서 빛났다. 김영욱은 전남에서 오른발 전담 키커로 활약했을 만큼 킥에 관해서는 일가견이 있는 선수다. 후반 추가시간 1분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문전을 향해 절묘한 궤적의 크로스를 연결했고, 주민규의 극적인 헤더 결승골을 견인했다.



남기일 감독은 "이창민의 퇴장 공백으로 부담감이 더욱 컸던 부천 원정이었다. 그럼에도 잘 짜여진 부천을 상대로 찬스를 어느정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원하는 축구가 조금씩 나오고 있다. 공수에 걸쳐 헌신적인 플레이를 펼쳐준 김영욱은 언성히어로였다. 특히 오늘 보여준 오른발 크로스는 정말 환상적이었다"라고 극찬했다.



"내 유니폼이 더러울수록 팀이 더욱 눈부시게 빛날 수 있다"라고 운을 뗀 김영욱은 "부천 원정을 앞두고 팀이 2연패를 당하면서 부담감이 커졌다. 하지만 감독님이 오히려 더욱 편하게 경기를 준비할 수 있도록 배려해줬다. 그게 큰 힘이 됐다. 변하지 않은 신뢰가 이날 경기 나를 한걸음 더 뛰게 만든 것 같다. 앞으로 더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사진=제주유나이티드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