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0-23 13:56:57  |  수정일 : 2019-10-23 13:56:01.610 기사원문보기
前 토트넘 감독, 친정팀 분석..."팀 떠나고 싶은 선수 4~5명 있는 것 같아"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에서 선수와 감독을 지낸 글렌 호들이 이번 시즌 친정팀을 분석했다.



호들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BT 스포츠를 통해 "다음 시즌에 토트넘에 없을 것이라고 예상되는 선수가 4~5명 정도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많은 선수들이 이적을 감행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종료되는 선수들이 몇 있다. 그중 이적이 가장 유력한 선수는 크리스티아 에릭센이다. 줄곧 스페인 무대 진출을 희망했고 다가오는 여름 계약이 만료되는 만큼 팀을 떠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수비에서 중심 역할을 도맡고 있는 얀 베르통언, 토비 알더베이럴트도 토트넘과 계약은 이번 시즌까지 유효하다.



여기에 '우승을 위해서는 팀을 떠나라'는 전문가들의 말과 함께 해리 케인의 이적설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어 호들은 토트넘이 과거와는 많이 달라진 팀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몇 년동안 보여준 시너지 효과와는 차원이 다르다"면서 "새롭고 아름다움 경기장에서 매 시즌 4위 진입을 희망하고 있다. 감독과 선수들도 이제는 트로피를 노리고 있다"고 경쟁력이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