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11-22 19:36:44  |  수정일 : 2020-11-22 19:37:15.787 기사원문보기
프로야구도 거리두기 2단계...“KS 6∼7차전, 관중 10%만”

[이투데이 윤기쁨 기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가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영향으로 관중 수를 제한한다.

22일 정부는 코로나19 수도권 확산 방지에 대응하기 위해 24일 0시부터 12월 7일 밤 12시까지 2주간 사회적 거리 두기를 현재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24∼25일 오후 6시 30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6∼7차전의 관중은 현재 30%선에서 10% 이내로 줄어든다.

23일 열리는 5차전은 예정대로 30%인 5100명이 관전할 수 있다.

kbo 사무국은 이미 완료된 한국시리즈 6∼7차전 예매를 취소하고 23일 오후 2시부터 다시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10%로 조정된 고척돔의 최대 입장 인원은 1670명이다.

한국시리즈 입장권은 포스트시즌 입장권 단독 판매사인 인터파크 홈페이지와 ars, 스마트폰 인터파크 티켓 예매 애플리케이션에서 1인당 2매까지 살 수 있다.

[관련기사]
두산, kt 꺾고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
lg유플러스, kbo 한국시리즈 vr로 몰입감 더한다
디셈버앤컴퍼니, 프로야구 nc다이노스 공식 후원
박빙 한국시리즈 4차전 5100석 매진···한국시리즈 28경기 연속 매진
"택진이형은 승리요정?"…nc, 한국시리즈 4차전 승리로 승부 원점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