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4 23:57:46  |  수정일 : 2019-11-15 00:01:40.877 기사원문보기
대한민국-레바논, 0-0 경기 종료…황의조 골대 맞고 나온 볼 ‘아쉬워’

[이투데이 한은수]

한국이 레바논과 0-0으로 경기를 종료했다.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4차전을 치른 가운데 0-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한국과 레바논 양 팀 모두 쉽지 않은 경기를 이어갔다. 한국은 레바논의 골문을 노렸다가 오히려 여러 차례 역습 위기에 놓이기도 했다.

34분께 황의조가 레바논의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했으나 아쉽게 골로 이어지진 않았다. 전반 경기에선 양 팀 모두 선제골을 뽑지 못하고 0-0으로 마무리했다.

후반에서 한국은 전반보다 위협적으로 레바논의 골문을 공격했다. 61분께 황희찬이 레바논 박스 안에서 황의조가 흘린 볼은 마무리하기 위해 달렸다가 골키퍼와 충돌하며 옐로우 카드를 받기도 했다.

이어 66분께 황의조가 골문을 노리며 슛을 날렸으나 아쉽게도 골대를 맞고 나오며 실패했다. 후에도 몇 번 골문을 위협하는 찬스가 나왔지만 골로 이어지진 않았다.

추가 시간 6분이 주어진 가운데 양 팀은 득점 없이 0-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대한민국은 2020년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 3월 31일 스리랑카, 6월 4일 북한, 6월 9일 레바논과 재대결을 펼친다.

[관련기사]
레바논, 시위 현장서 울려퍼진 ‘아기상어’ 동요 화제
대한민국, 레바논전 선발 명단 공개…손흥민?황의조 최전방 ‘중계 어디서?’
한국-레바논, 0-0 전반 종료…풀리지 않은 경기 ‘오늘 축구 중계 어디서?’
월드컵축구 대표팀 평양 원정경기, 녹화중계로도 못 본다
한국 축구대표팀, 북한과 0-0 무승부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