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9-23 07:34:56  |  수정일 : 2019-09-23 07:34:42.517 기사원문보기
[MLB] 류현진, 콜로라도전서 데뷔 첫 홈런 '쾅'…'시즌 13승' 눈앞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데뷔 후 첫 홈런을 터뜨렸다. 역대 한국인 빅리그 투수로는 박찬호, 백차승에 이어 세 번째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mlb'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0-1로 끌려가던 5회 선두 타자로 나서 우중간 펜스를 넘기는 동전 솔로홈런을 쳐냈다.

mlb 무대에서 210타석 만에 터뜨린 류현진의 첫 홈런이다.

류현진은 상대 선발투수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시속 151km 패스트볼을 퍼올려 홈런을 기록했다.

한편,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8삼진 3실점했지만 팀이 7회 말 현재 6-3으로 앞서 있어 승리투수 요건을 충족한 상태다.

만일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류현진은 시즌 13승째를 거두게 된다.

[관련기사]
"류현진 강속구보다 빠르다"…태풍 링링 북상 경로·세력 수도권 정면 겨냥
류현진, "신중함이 악재 됐다"…승리투수 요건 좌절시킨 '93구'
류현진 투수, 최근 부진에 볼티모어 원정 경기 결장
[mlb] 류현진, 뉴욕 메츠전서 부활…7이닝 무실점 역투 '시즌 13승'은 실패
류현진, mlb닷컴 사이영상 모의투표서 1위표 0장…맥스 셔저, 1위 표 23장 휩쓸어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