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6 00:31:51  |  수정일 : 2020-09-26 01:00:50.537 기사원문보기
文 정부, 26번 미사일 쏠 동안 18번 대북지원!
김기현 전 울산광역시장 기자회견
김기현 전 울산광역시장 기자회견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올 9월 현재까지 총 26번의 미사일 발사 도발을 감행한 반면 같은 기간 통일부의 대북제재 면제 사업은 총 18건이 추진되었지만, 이중 13건이 미완료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울산 남구을)이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5월 10일 이후 북한은 2017년(5~12월) 9건, 2019년 13건, 2020년(9월 현재) 4건 등 총 26건의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또, 같은 기간 통일부가 'UN대북제재위원회'의 면제를 받아 추진한 사업은 2018년 5건, 2019년 7건, 2020년 9월 현재 6건 등 18건이다.

대북제재 면제 사업을 연도별로 보면 2018년에는 평창올림픽 계기 최휘 북한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방남, 군 통신선 복구,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남북철도 공동조사, 남북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등 5건의 사업이 대북제재 면제를 통해 지원됐다.

2019년에는 남북 6·25 전사자 유해 발굴과 남북도로 공동조사, 이산가족 화상상봉, 만월대 공동발굴사업, 양묘장 현대화 사업, 카타르 월드컵 예선, 개풍양묘장 현대화 사업 등 7건이,

올해는 민간·지자체 지원사업을 중심으로 농업 재활사업(국제푸른나무), 코로나19 방역물품(서울시 1건, 남북경제협력연구소 1건), 아프리카 돼지열병 진단·통제 관련 물품 (남북경제협력연구소), 북한 내 온실 건설 지원 관련 물품(경기도), 북한 취약계측 구강 보건 사업 관련 물품(어린이의약품 지원본부) 등 6건이 지원됐다.

하지만, 이 중 2018년도엔 군 통신선 복구 지원 사업을 제외한 4개 사업과 2019년도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 사업만 완료되었을 뿐 나머지 13건은 미완료 상태이다.

특히, 2019년 지원된 동해선 도로 공동조사 장비를 면제받아 추진한 '남북도로 공동조사'와 북한 양묘장 현대화를 위한 온실용 비닐과 양묘 용기 등 자재를 면제받아 추진된 '양묘장 현대화 사업'은 현재까지 시작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기현 국회의원은 "북한이 미사일을 쏘아 올리고, 우리 국민을 총살시키고 화형시킨 엄중한 상황에서도 대북 지원 사업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의 당위성에도 불구하고, 통일부가 실행 가능성을 면밀히 살피지 않고, 대북 퍼주기를 남발한 탓에 인도적 차원의 사업조차 제대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현 정권의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의 정당성과 사업성 등을 면밀히 따져 국민의 혈세가 대북 퍼주기로 전락하지 않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재명 '도정적페 1호' 청산했다...평택 현덕지구 '사업권 박탈' 소송 최종 승소 [2020/09/25] 
·빅히트 법적대응, 무슨 일? [2020/09/25] 
·마이크로닷 복귀,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2020/09/25] 
·[오늘의운세] 25일 금요일 돼지띠 운세…그게 우정이다. [2020/09/25] 
·파주시, DMZ 평화관광... 11개월 만에 재개 [2020/09/25]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