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20-09-20 10:45:07  |  수정일 : 2020-09-20 10:45:51.303 기사원문보기
고소득자 7760명, 지난 10년간 무려 '10조원' 탈세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고소득사업자의 탈세행위가 심각해 이들에 대한 세무조사를 확대해야한다는 지적이다.

20일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2010~2019년 고소득사업자 세무조사 실적'을 분석한 결과, 국세청이 이 기간에 조사한 고소득사업자 7760명은 총 21조2389억원의 소득을 신고했어야 했지만, 실제로는 11조6925만원만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소득 9조5464억원은 신고하지 않았다 적발됐다는 의미다.

국세청은 탈루 위험이 높다고 판단되는 고소득사업자에 대한 상시적인 세무조사를 2010년 이후 매년 실시해왔다. 고소득사업자의 연간 소득탈루액은 2010년 4018억원에서 2019년 1조1172억원으로 10년 새 3배 가까이 증가했다.

고소득사업자의 소득탈루율(소득적출률) 역시 2010년 39.1%에서 2019년 47.6%로 증가했다.

국세청이 이들에게 부과한 세액도 2010년 2030억원, 2015년 6059억원, 2019년 6291억원 등 증가 추세를 이어와 지난 10년간 총 5조2213억원에 달했다.

그러나 소득을 탈루한 고소득사업자에게 부과한 세금 중 실제 징수한 실적은 10년간 3조6101억원(69.1%)으로 저조한 수준이었다. 특히 2010년 91%에 달했던 징수율은 점차 하락해 2019년에는 60.5%에 그쳤다.

양 의원은 "세원이 투명한 직장인의 유리지갑과 대비되는 고소득사업자의 탈세는 사회적 통합을 저해하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공평과세를 구현하기 위해서라도 탈루 위험이 높은 고소득사업자에 대한 세무조사를 확대하고 부과세액 징수율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LGU+, 푸조·DS에 커넥티드카 기술 도입 [2020/09/20] 
·'혈세 177억' 들인 부동산 전자시스템 민간서 외면 [2020/09/20] 
·고소득자 7760명, 지난 10년간 무려 '10조원' 탈세 [2020/09/20] 
·코스피 회복률 G20 2위…'BBIG' 약진 [2020/09/20] 
·라임자산 제재심의회 내달 15일 유력 [2020/09/20]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