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20-09-20 10:40:14  |  수정일 : 2020-09-20 10:40:51.910 기사원문보기
'혈세 177억' 들인 부동산 전자시스템 민간서 외면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정부가 막대한 세금을 투입한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의 민간이용률이 너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20일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 이용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매매와 전월세를 포함한 전체 부동산 거래 361만7116건 중 전자계약시스템 이용 건수는 6만6148건(1.8%)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LH 임대주택 계약 등 공공기관 이용을 제외한 민간 이용 건수는 6953건으로, 0.2% 수준이었다.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은 기존에 종이로 작성하던 거래계약서를 컴퓨터, 스마트폰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체결하는 시스템으로, 정부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총 163억의 구축비를 들여 시스템을 만들었다.

2017년부터 작년까지는 시스템 유지보수와 위탁운영을 위해 적게는 3억3천만원, 많게는 9억7천만원의 운영비를 예산에 편성했다. 올해 본예산과 3차 추경에 반영된 관련 예산은 16억4천만원이다.

송 의원은 "시스템 이용에 따른 별다른 혜택이 없는 상황에서 공인중개사와 매도인이 전자거래를 외면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촉발된 언택트 시대에 맞춰 국민의 안전과 편의성 재고를 위해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 이용률을 높이는 현실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LGU+, 푸조·DS에 커넥티드카 기술 도입 [2020/09/20] 
·"고소득사업자 탈세 세무조사 확대해야" [2020/09/20] 
·코스피 회복률 G20 2위…'BBIG' 약진 [2020/09/20] 
·'혈세 177억' 들인 부동산 전자시스템 민간서 외면 [2020/09/20] 
·라임자산 제재심의회 내달 15일 유력 [2020/09/20]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