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3 19:12:02  |  수정일 : 2020-09-23 19:10:51.873 기사원문보기
경북도, 통합신공항 시대 대비 환동해 발전 전략 모색 !
경북환동해지역본부는22일동부청사에서동해안발전분과정책자문위원회회의를개최한후기념촬영을하고있다.(사진=경북환동해지역본부제공)
경북 환동해지역본부는 22일 동부청사에서 동해안발전분과 정책자문위원회 회의를 개최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경북 환동해지역본부 제공)

(포항=국제뉴스) 강동진 기자 = 경상북도는 22일 동부청사 1층 회의실에서 산업계 대표, 대학교수, 연구원 등 15명으로 구성된 경상북도 동해안발전분과 정책자문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정책자문위원회는 민선 7기 도정 핵심정책에 대한 자문과 현장 소통을 추진하기 위하여 10개 분과를 구성하여 경북도정의 신규 시책 개발과 미래발전가능성을 모색하고 있으며, 동해안발전분과(위원장 : 도형기 교수)는 동해안정책, 에너지, 원자력, 해양수산, 항만물류, 해양레저관광, 독도 관련 시책에 대한 자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0년 주요성과와 향후계획 보고 ▲ 2030 지속가능한 동해안 발전 방향 ▲정책자문 및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동해안의 새로운 길을 열어주는 통합신공항을 통해 연계 지속가능한 동해안 발전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지며 동해안의 새로운 소득기회 창출을 위해 ▲ 에너지해양자원의 성장 동력화 ▲ 글로벌 新관광허브 구축 ▲ 지역산업 고도화 및 미래 성장산업 육성 ▲ 환동해권 소통 연계 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분과위원회 위원장인 한동대 도형기 교수는 "통합신공항은 포항 영일만항을 중심으로 공항+항만+철도 Tri-Port(트라이포트)복합물류체계 구축 실현을 통해 동해안시대를 열어 세계를 향하는 계기가 될것"이라며 "이를 현재 변경 추진중인 2030 동해안권 발전종합계획변경에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남일 환동해지역본부장은 "경북 동해안은 아름다운 자연경관, 청정바다, 풍부한 수산자원 등'을 보유하고 있어 체류형 해양힐링 공간, 537㎞ 동해안에 글로벌 관광 허브 구축, 체험형 휴양관광 벨트조성 등'통합신공항시대에 경북 동해안이 새로운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나탈리아 보디아노바, 가장 행복한 오늘? 행복한 미소 가득 [2020/09/22] 
·정주리 해명, 왜 그런 사진을? [2020/09/22] 
·권상우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09/22] 
·한소희 출연확정, 벌써부터 기대가? [2020/09/23] 
·유아인 스틸 사진 보니... [2020/09/2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